圓測法師의 생애
상태바
圓測法師의 생애
  • 관리자
  • 승인 2008.01.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Ⅱ 전통사상의 현재

 圓測法師는 元曉大師보다 四年 먼저 출생한 선배로서 眞平王 三四(六一二)년에 경주에서 얼마 떨어지지않은 半深里에서 태어났다. 諱는 文雅 라 하고 字는 圓測이라 하였다. 그는 王孫으로 三藏의 어린 나이에 출가하였으며, 十五藏의 어린 나이로 유학길에 올랐다.

 그는「雖千言萬語 一歷具耳  不忘於心」이라 칭찬한 바와같이 무엇이든지 한번 들으면 잊지 않고 기억하였다고 전한다. 이와같이 천재적인 재질이 있는 원측법사는 長安의 元法寺에 거주하면서 대승과 소승의 경론을 연구하였다. 특히 그는 그 당시 가장 저명하였던 僧辨大師(五六八ㅡ 六四二)와 法常大師(五六七 ㅡ六四五)를 師事하면서 俱舍論과 成實論 그리고 攝大乘論과 十地經論 및 毘曇論 등을 연구하였다.

이때에 법사는 소위 舊唯識이라고 불리어지는 眞諸三藏과 菩提流支三藏의  攝論恩想과 地論思想을 충분히 연구하여 사상적 기반을 구축하였던 것이다. 그의 많은 저서중 유식사상을 전해 줄만한 저서는 다 없어지고 현재 남아있는 것은 解深密經疏 十卷 과 佛說般若波羅密多心經과 仁王經疏가 남아 있는데 이중 解深密經疏가 唯識學의 指針이 되고 있어 활발히 연구되고 있으며 이를 통하여 그의 사상을 엿볼 수 밖에 없다. 이 책은 중간에 第八卷 卷頭의 一部와 마지막 第十卷 全部가 떨어져 나가 없는 것을 西藏大藏經에 수록된 것을 발견하여 稻葉正就氏가 그 분실된 第一部와 第十卷을 漢譯해 내어 유통되고 있다.

 우리는 解深密經疏를 통하여 그가 眞諦二藏의 영향을 많이 입었고 또 智度論등 반야사상과 화엄경등 대승사상에도 많이 접근하였음을 충분히 알수 있다. 이러한 사상들을 포용하여 유식사상을 이해하고 독특한 견해를 정립할 수가 있었던 것은 玄奬法師가 인도에서 돌아오기 전에 이미 쌓았던 학식이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법사는 어학실력이 뛰어나 梵語등 六個國語를 통달하였다고 전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