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토순례기] 부탄 6 최고의 잠비라캉
상태바
[불국토순례기] 부탄 6 최고의 잠비라캉
  • 관리자
  • 승인 2007.1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국토 순례기/청정불심의 나라 부탄 6

통사를 떠나 붐탕(Bumthang)으로 가는 길은 초반부터 험난했다. 마침 필자처럼 홀로 여행하는 카나다인을 만나 렌트한 차에 동행시켰다. 심심하던 차에 여러 나라의 여행담을 하며 전진했다. 거리가 멀어서 지루했지만 마을과 사람들이 나타날 때마다 촬영했다. 통사에서 붐탕의 자타르까지 가려면 가장 고비가 되는 곳이 유토라(Yuto La)라는 높은 재였다(3,404m) 이곳은 휴게소가 없고 초루덴과 다루쵸만 펄럭였다

늦가을에서 초겨울에 접어드는 이곳에선 산간 마을과 논 그리고 밭마다 농부들이 추수를 하거나 타작을 하고 있었고, 도로변에는 온 가족이 동원되어 도로보수 공사를 하는 모습도 보였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