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토순례기] 부탄 2 파로 평원의 불심
상태바
[불국토순례기] 부탄 2 파로 평원의 불심
  • 관리자
  • 승인 2007.10.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국토 순례기

거대한 인접국들 틈에 끼어 있고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맥에 둘러 쌓인 부탄이 여러 세기 동안 외부세계와 단절되었던 것은 당연지사일 것이다. ‘부탄’이란 이름의 기원은 정확하지는 않으나 ‘티벳의 끝’을 의미하는 산스크리트어, 혹은 ‘고지(高地)’를 의미하는 ‘부탄’이라 생각된다. 고대에 불교도들은 이 풍요로운 이웃나라를 ‘로몬’ 혹은 ‘몽유르’ 즉 ‘남쪽의 천국’이라 기술하고 있다. 또 이들 국민 자신들은 ‘부탄’이라 부르지 않고 ‘두르크’ 또는 ‘두르크·유루’ 즉 ‘뇌룡의 나라’라 부른다. 이것은 불교의 ‘두루크파‘ ’가규파‘가 1200년 이전에 이 땅에 개화되었기 때문이다.

파로는 부탄에서는 가장 넓은 평원의 계곡으로 비행기가 이착륙할 수 있는 유일한 공항이 이곳에 있다. 이 나라의 두르크 에어 항공사에는 단 두 대의 쌍발여객기가 있는데 이 비행기가 유일하게 네팔의 카트만두를 거쳐 인도의 델리까지 왕복한다. 때문에 격일로 이 나라에 입국하게 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