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왕오천축국전] 42.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
상태바
[신왕오천축국전] 42.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
  • 김규현
  • 승인 2007.10.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 왕오 천축국전 별곡 42

석라국(石幾國)이었던 타슈켄트

혜초 사문의 발길은 중원으로 돌아갈 안전한 루트를 찾기 위해 사마르칸트에서 북상하여 타슈켄트로 이어졌다. 이 길은, 혜초가 지나갔을 때는 말과 낙타만이 왕래하던 초원지대로 이어진 유서 깊은 실크로드의 대상로였지만, 현재 나그네가 달려온 길은 물론 잘 포장된 고속화도로로 변해 있었다.

그러나 우즈벡의 두 도시를 잇는 그 도로는 남의 나라 땅인 투르쿠메니스탄의 영토를 통과해야만 하는 이상한 상태였다. 다행히 도로 곳곳에 설치된 국경검문소에서는 통과하는 차량만을 대충 조사할 뿐 승객들은 무사통과시켰다. 차에서 내리지만 않으면 된다는 것이었다. 비행기를 탈 때의 ‘통과여객’ 같은 셈이었다. 이런 기묘한 국경구조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속칭 독립국가연합[C.I.S]이라는, 구소련연방에서 독립한 중앙아시아 제국의 성립배경을 먼저 이해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다시 고대로 올라가 고선지 장군과 이슬람 연합군이 격돌했던 시대로 소급해야만 한다. 타라스 강의 대회전이 지나고 수백 년이 흐른 뒤 이번에는 칭기스칸의 검은 회오리바람이 지나가고, 다음으로 티무르 제국이 건립되어 한 세기가 지난, 14세기가 되어서야 원래 우랄 산맥 남단에 살던 투르크계의 유랑민이었던 현재의 우즈베크 민족이 속디아나로 이동해 들어왔다. 그러다가 티무르 제국이 연이은 내분으로 쇠약해지자 황실의 용병으로 고용되어 16세기 초 마침내 티무르 제국을 무너뜨리고 사마르칸트로 무혈 입성하여 우즈벡 민족의 나라를 세웠다. 그러나 통일왕조를 이루지 못하고 지역별로 부하라, 키바, 코칸트란 이름의 군소 칸국(汗國)으로 명맥을 유지하다가, 근대를 맞아 이번에는 영국의 진출을 막는다는 구실로 차례차례 군소 칸국들을 병합하기 시작한 제정러시아에 의해 1925년에 소비에트공화국의 일원이 되기에 이른다. 붉은 러시아 땅이 된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