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왕오천축국전] 3.천축국의 첫 도착지, 탐나립티국
상태바
[신왕오천축국전] 3.천축국의 첫 도착지, 탐나립티국
  • 김규현
  • 승인 2007.09.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인도의 옛 관문이었던 탐룩(Tamluk)

혜초는 한동안 머물며 천축행 준비를 했던, 수마트라 섬의 팔렘방을 떠나 말레이 반도와 수마트라 섬 사이의 말라카 해협을 빠져 나와 드디어 오매불망 기다리던 붓다의 나라에 도착한다. 그 곳은 바로 벵갈 만의 탐나립티 국이라는 나라였다.

해로를 이용하였던 구법승들의 순례기에는 탐나립티국은 빠짐없이 나타난다. 먼저 법현(法顯)은 이 곳에서 2년이나 머물다 사자국(獅子國), 즉 스리랑카를 경유하여 귀국했으며 혜초에게 큰 영향을 미쳤던 의정(義淨)도 역시 이곳에 도착하여, “바다의 입구로서 불법이 성하였는데 이 나라에는 24개의 사원이 있어 승려들이 많이 살고 있다.”라는 기록을 남겼다.

또한 왕복 모두 육로로만 다녀서 항로를 이용하지 않았던 현장(玄裝)도 혜초보다 한 세기 먼저 이 나라에 들러 다음과 같은 기록을 남긴 것을 보면 당시의 탐나립티국(耽羅立底國)은 벵갈 만에서 가장 번성했던 해양 강국이었으며 불교 또한 융성하였음을 알 수 있게 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