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kakaostory youtube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연재 신왕오천축국전
[신왕오천축국전] 1 .해동의 나그네 되어 길 떠나다

개원(開原) 15년(727) 11월 상순 안서(安西)에 이르렀는데 신라 성덕왕 초기, 삼국통일 직후 당나라의 문화를 배우려는 진취적인 기상이 온 나라에 만연하고 있을 때, 가슴 가득 꿈을 품은 홍안의 혜초 사문은 고향, 계림(鷄林)을 떠나 입당구법승(入唐求法僧) 대열에 끼어 대륙으로 향한다. 혜초는 낙양에서 당시 인도의 밀교승으로, 중국 밀교(密敎)의 초조로 꼽히는 금강지(金剛智, 671~741)를 만나는 인연을 맺어 그의 권유에 따라 인도 유학을 결심한다.

723(?)년 한겨울, 혜초는 현 홍콩만의 광저우(廣州)에서 무역선을 타고 수마트라 섬을 경유하여 인도 동부 벵갈만 캘커타 근처에 상륙한 다음 갠지스 강 유역의 불교 성적을 시작으로 오천축국(五天竺國)을 순례한 다음 -- 어떤 이유에서인지는 확인할 수는 없지만, 처음 목적이었던 나란다(Nalanda)대학에서의 수학을 포기하고-- 귀국 길에 오른다.

김규현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규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