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든 한 살의 수행자
상태바
여든 한 살의 수행자
  • 관리자
  • 승인 2007.09.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현행자의 목소리

이남덕 선생님을 내가 처음 알게 된 것은 김성칠 씨의 책 『역사 앞에서』였다. 피난 가지 않고 서울에 남아서 6·25전쟁을 경험했던 사람들의 자료를 찾고 있던 중, 이 책을 한 번 읽으라고 노광욱 선생님이 빌려주신 책이 바로 『역사 앞에서』였고, 그 책의 끝부분에 김성칠 씨의 아내인 이남덕 선생님의 글이 실려 있었다. 남편이요, 스승이요, 조국수난의 동반자인 김성칠 씨에 대한 연모의 정이 전쟁 중의 고난, 아픔과 함께 잔잔하고도 또렷하게 적혀 있었다.

1951년 김성칠 씨가 세상을 떠나신 뒤 혼자서 네 자녀를 키우시고 국어학을 계속하여 여러 대학에서 교수로 수십년을 가르친 뒤에 이제는 은퇴하셨다는 개인적인 여건도 알게 되었다. 그러던 중, ‘미주현대불교’에서 취급하는 도서 목록 중에 이남덕 선생님의 저서 『여든 살의 연꽃 한 송이』가 있는 것을 보고 책을 사서 읽었다.

오십 편에 가까운 수필에 나타난 이남덕 선생님은 끊임없이 배우고 탐구하며 스스로 경험하기 위해 낯선 곳을 찾아 떠나는 용기있는 분이었다. 남의 좋은 것을 칭찬하면서도 자기 것에 대한 애정과 자부로 탄탄하게 다듬어진 분이었다. 물질뿐 아니라 자아를 버리는 불자의 수행을 감사한 마음으로 걷는 아리따운 분이었다.

나는 마음으로 그 분을 깊이 흠모하게 되었고, 언제고 한번 찾아뵈리라 다짐하고 있었다. 11월 초에 시작하여 삼 주일 동안 한국을 여행하는 일정에 갑사를 끼워 넣은 까닭은 그 곳에 이남덕 선생님이 계시다고 들었기 때문이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