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 백중재를 지내며
상태바
2000년 백중재를 지내며
  • 관리자
  • 승인 2007.09.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현행자의 목소리

지 금까지 저는 절에서 하는 행사는 많은 사람들과 그 사람들만큼 많은 카드들, 그 많은 카드를 읽으시느라 바쁘신 스님들의 모습을 보면서 행사가 끝나면 스님들 한번 뵙지도 못하고 점심 공양하고 제각기 집에 오기 바쁜 것을 당연하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러나 올해의 백중재는 참으로 신선한 충격과 감사함으로 유난히도 더웠던 올 여름의 더위도 느끼지 못할 만큼 가슴 벅찬 백중재였습니다.

제가 올해 백중재를 모신 곳은 강원도 정선군 북면 여랑읍에 위치한 하옥갑사입니다. 이 하옥갑사에 가려면 도로변에다 차를 세워 놓고 계곡을 따라 800여 미터를 올라야 합니다. 이 곳에 오시는 신도 분들은 대부분 농사를 지으시는데 지금도 첫수확물은 부처님께 먼저 공양올리시고 주머니에서 꼬깃꼬깃한 쌈짓돈으로 불전을 올리는 아주 오래된 절이랍니다.

교통도 불편하고 신도 분들도 나이드신 분이 많아서 스님께서는 입재일과 막재일만 재를 지내신다고 하셨습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