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에 깃든 고려왕조, 강화도] 강화역사문화연구소 김형우 소장
상태바
[섬에 깃든 고려왕조, 강화도] 강화역사문화연구소 김형우 소장
  • 김남수
  • 승인 2022.08.3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의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김형우 소장은 강화도의 역사와 문화뿐 아니라, 사찰에 소재한 현판과 시문을 발굴하고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조선 후기 문인 이건창(李建昌, 1852~1898) 일가가 마니산 정수사 대웅전 후불탱화에 시주한 기록이 있다. 이건창 일가의 불교 인연을 알리고 있기도 하다. 강화도 특집을 준비하면서 궁금했던 점을 물었다.

 

강화도는 양명학(陽明學)으로 이름난 곳이죠?

정제두(鄭齊斗, 1649~1736) 선생이 고향인 강화로 내려와서 제자를 길렀는데, 그들이 양명학을 공부했지요. 그래서 ‘강화학파’라고 이름이 생겼어요. 강화가 경상도나 전라도처럼 큰 지역이 아닌데, 이런 이름을 유지했다는 것은 의미가 있습니다. 유학을 중세적으로 해석한 것이 성리학이라면, 근세적으로 해석한 것이 양명학이죠. 강화학파 학자들은 성리학뿐 아니라 무속, 불교까지 포괄했던 열린 학문을 지향했죠. 이건창의 5대조가 정제두 선생 밑에서 수학하면서 이건창 역시 양명학에 심취했고, 강화학파 학자들이 대부분 양명학에 바탕을 두고 있었던 듯합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