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래가 된 별님, 북두칠성] 남극성과 수성노인도
상태바
[여래가 된 별님, 북두칠성] 남극성과 수성노인도
  • 지미령
  • 승인 2022.07.26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성이 밝으면
나라가 창성하고,
백성이 장수한다”

수노인성 신앙

수노인(壽老人)은 인간의 수명을 관장한다고 믿은 남극성(南極星)을 신격화한 도교의 신선이다. 남극성, 혹은 수노인성(壽老人星), 수성노인으로 불리는 이 별자리는 원래 수명과 국가의 흥망성쇠를 예측한다고 전해져, 사람들은 이 별에 제사를 지내 나라의 안녕과 장수를 기원했다. 수노인성 신앙은 한국의 칠성신앙이나 산신신앙 등에 비해 크게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그 기원은 삼국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삼국사기』에는 경순왕 8년(934)에 남극성이 최초로 관측됐다는 기록이 전하고, 도상으로는 고구려 덕흥리 2호분의 앞방 남벽의 천장고임에 원형으로 묘사한 수노인성이 존재한다. 하지만 이들은 어디까지나 별자리를 그린 것으로 수노인성을 인격화한 것은 아니다. 

수노인성에게 제를 올린 최초의 기록은 『고려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려 1039년(정종 5)에 ‘남교에서 노인성에 제를 올렸다(祀老人星於南郊)’라는 기록이 그것이며, 『동국이상국집』에는 초례문(醮禮文)과 제문이 전한다. 더해서 『태종실록』에는 제를 올리는 시기와 장소, 제를 올리는 방법 등이 상세하게 기술됐다. 즉, 수노인성에 대한 신앙은 삼국시대부터 조선 중기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이어져 왔다. 

수노인성에 제를 올리는 행사는 왕실이 주관하는 국가적 행사였지만, 조선 중기에 도교의 신들에게 제사를 올리는 장소인 소격소를 없애면서 수노인성을 비롯한 신선들은 존숭의 대상에서 사라져갔다. 이후 조선 후기에 부활시키려는 노력이 있었는데, 정조는 수노인성제 복구와 관련해 다음과 같은 언급을 했다.

성단은 영성과 수성에 제사하던 단이다. 영성은 바로 농상으로 이 별에 제사하는 것은 풍년을 기원하기 위한 것이고, 수성은 노인성으로 이 별에 제사하는 것은 장수하기를 바라서이다. 나는 농업을 중시하고 어버이의 장수를 비는 마음에서 이 두 별에 대한 제사를 거행하여 국초의 법을 회복하기로 생각하였다.
__ 『홍재전서』 「성단향의」 1권 중

수노인성제를 복구하고자 하는 정조의 노력에도 수노인성제는 시행되지 못했다. 이후 수노인성제와 관련한 기록은 1865년(고종 2)의 ‘노인성은 추분에 제사한다. 노인성에 대한 제사는 폐지한다’(『대전회통』)는 내용이 전하고 있다. 수노인성제는 폐지됐으나 실학자들의 관심은 여전했다. 이익(1681~1763)은 자신의 저서 『성호사설』에서, ‘수노인성은 한라산에서만 항상 볼 수 있다. 그래서 제주에는 장수하는 사람이 많다’고 기술했다. 추사 김정희(1786~1856)는 『완당전집』에 ‘남극노인성이 나타나면 정치가 편안해진다. (중략) 노인성이 밝으면 임금이 장수하고 창성하다’라고 기술했다.
수노인성제가 왕실행사에서 폐지되면서 점차 민간신앙의 영역으로 자리 잡게 된다. 수노인성은 제주도 천지왕(天地王) 본풀이나 황해도 탈놀이에서 등장하고, 민간에서는 인간의 수명을 연장하는 수복점의 대상이 됐다. 이능화(1869~1943)의 『조선도교사』에는 ‘조선사람은 환갑을 축하하는 시에 노인성을 많이 인용해 축수의 말로 사용하고 있다’라고 기술해, 수노인성이 여전히 수명과 관련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불화 속 수성노인

수노인성을 인격화한 수성노인(수노인)는 어디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을까. 가장 쉽게는 사찰의 산신각이나 칠성각에서 찾아볼 수 있다. 산신각 안의 여러 산신 중, 혹은 칠성각 안의 여러 불보살 안에서 수성노인을 매우 쉽게 찾을 수 있다. 정수리가 위로 높게 솟고, 앞이마는 둥글게 튀어나온 노인의 모습을 한 이가 바로 수성노인이다. 또한 수성노인은 긴 수염을 하고 발목까지 덮은 도의(道衣, 도포)를 입고 손에 두루마리, 불로초, 복숭아, 지팡이, 부채 중 하나를 들거나 어린 동자와 함께 등장한다. 조선 후기에 이르면, 수성노인은 주로 민화에서 많이 그려졌다. 이는 수성노인이 가지는 상징성 때문으로 옆에는 학이나 사슴, 거북이, 호리병 등 자손번창과 장수를 상징하는 도상들이 함께한다.

〈수성노인도〉, 조선시대, 국립민속박물관 소장

칠성도에서 수성노인이 처음 등장한 것은 화계사의 〈칠성도〉(1861)에서다. 화계사본 수성노인(그림 1)은 머리 뒤에 건(巾) 장식을 하고 지팡이에 호리병을 매달고 있다. 호리병박은 씨가 많아 자손이 번창한다는 의미가 있어 수성노인의 지물로 많이 등장한다. 수성노인의 재미있는 두상 표현 중 하나는 통도사 안양암 북극전 〈칠성도〉 속의 수성노인(그림 2)이다. 안양암본의 수성노인은 두건을 뒤집어쓴 듯 주름이 잡힌 기하학적 모습을 하고 있다. 어린 동자 역시 수성노인과 자주 등장한다. 동자가 수성노인과 함께 등장한 예는 중국 명대 『정씨묵원(程氏墨苑)』에서 연원을 찾을 수 있다. 도교에서 동자는 시중드는 시동으로 묘사됐고, 점차 불화에서도 등장했다. 

그림 1. <칠성정화도(七星幀畵圖)> 부분, 1861, 가평 현등사 소장
그림 2. 통도사 안양암 <칠성도>, 1866, 통도사 성보박물관 소장
중앙의 치성광여래 아래 관모를 쓰고 홀을 쥔 성군도상이 있고, 그 옆으로 수성노인이 있다.

흥미로운 점은 수성노인이 두루마리를 손에 들고 있는 도상들이 많다는 점이다. <화성원행의궤도>에서 혜경궁 홍씨의 환갑잔치를 위해 만든 상화(床花) 속의 수성노인(그림 3)은 정수리가 높이 솟은 젊은 승려의 모습을 하고 있다. ‘삼층대수파련(三層大水波蓮)’이라 쓰인 상화 속의 수성노인은 손에 두루마리를 쥐고, 옆에는 사슴과 학을, 아래에는 동자들을 배치했다. 

두루마리와 무병장수가 어떤 관계인지 상상이 안 갈 수도 있다. 『수신기』에는 남두(南斗)와 북두(北斗)가 두루마리를 보면서 수명을 조장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 때문에 두루마리는 인간의 수명을 기록한 장부로 해석한다. 수성노인이 두루마리를 들고 있는 모습은 중국 송대부터 등장하고, 우리나라에서는 백양사 〈칠성도〉(1877), 국립민속박물관 소장 〈수노인도〉, 국립중앙박물관 〈요지연도〉(18세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림 3. 삼층대수파련, <화성원행의궤도> 부분, 조선 후기, 지본채색,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일반 회화 속 수성노인

불화뿐 아니라 일반 회화에서도 수성노인도가 그려졌다. 신선 그림으로는 당대 최고라 평가받던 윤덕희는 <남극노인도>에서 넓은 이마와 함께 푸근한 노인의 모습을 그렸다. 윤덕희의 수성노인 역시 인간의 수명을 적는 두루마리를 오른쪽 무릎 곁에 내려놓고 약사발을 권하듯 받쳐 들고 있는 모습이다. 수성노인 주위에는 영지와 약초, 소나무, 바위 등을 배치했다. 화면 좌측에는 “기미년(1735) 복월(음력 11월)에 낙서 은둔자가 그려 바칩니다. 최형 영숙의 회갑에 뜻을 붙입니다”라고 쓰여 있다. 최형 영숙은 우암 최창억(崔昌億, 1679~1748)으로 경종 때 좌의정을 지낸 최석항의 양자다. 겸재 정선도 최창억에게 관동의 명승 11폭을 그려 주는 등 서화를 즐겼던 인물이다. 이 작품은 윤덕희가 최창억의 회갑을 축하하기 위해 그린 그림으로 수성노인이 들고 있는 약사발은 불로장생의 영약으로 보인다. 

그림 4. 김명국, <수노인도>, 울산박물관 소장

조선 중기의 대표적 화가 김명국(金明國, 1600~?)은 달마도로 많이 알려졌지만, 그가 수성노인도를 그렸다는 사실을 아는 이들은 많지 않다. 울산박물관 소장본이나 간송미술관 소장본에서 김명국은 자신의 특유 필법인 감필법으로 수성노인을 빠르고 간략하게 묘사했다. 울산박물관 소장 <수노인도>(그림 4)는 화면의 왼쪽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는 수성노인의 얼굴을 옅은 먹과 가는 필선으로 묘사하고, 반면 도의는 굵고 진한 필선으로 빠르게 그려냈다. 화면 왼쪽 아래에는 ‘취옹(醉翁)’이라는 관서와 ‘김명국씨(金明國氏)’가 새겨진 인장이 있다. 인장 아래, 수성노인의 발취에는 끈이 달린 사각형으로 표현된 거북이가 보인다. 거북이는 수성노인이 끌고 다니는 상징적인 지물로, 울산박물관본에서는 속필로 간략하게 표현됐다. 김명국은 배경 없이 먹의 농담 대비와 필선의 비수 차이만으로 수성노인을 그리고 있다. 이러한 양식은 당시 유행했던 선종화의 연장선에 있으며, 김명국의 다른 작품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그림 5. 김홍도, <남극성도>, 1782,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조선 후기의 대표적 화원인 김홍도 역시 수성노인을 그렸다. <남극성도(南極星圖)>(그림 5)는 1782년, 김홍도가 38세 때 그린 그림이다. 수성노인의 특징인 정수리를 전체 신장의 1/2을 차지할 정도로 높게 그리고, 손에는 두루마리가 들려 있다. 화면의 상단 오른쪽에는 ‘남극도’라는 화제가 있어 화면 속 인물이 남극노인(수성노인)임을 알려준다. 상단 왼쪽에는 ‘임인추사 사능(壬寅秋寫 士能)’이라는 관서를 통해 1782년 가을에 제작했음을 알 수 있다. 관서 아래에는 흐릿하지만 ‘김홍도인’이 새겨진 백문방인이 찍혀 있다. 상단 중앙에는 홍신유(洪愼猷, 1722~?)의 시가 적혀 있다. 

    중원의 그림 격조 누가 뛰어났더냐
    나만이 묻지 않아도 혼자 능히 안다네
    종잇장 반도 펼치기 전에 정신부터 생동하니
    그대 단원 아니고서 누가 다시 이러하랴

화면 아래의 왼쪽에는 ‘고송유수관도인관(古松流水舘道人觀)’이라는 이인문의 관화기가 있다. 여기에서 ‘고송유수관도인’은 이인문의 호다. 이 작품은 얼굴과 손 부분에 덧칠을 하고, 화제와 시에는 보필을 한 흔적들이 있어 아쉬움이 남는 작품이다. 하지만, 드물게 작품의 정확한 제작연도와 홍신유, 이인문의 시와 화기가 남아 있어 의미가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지미령
한예종 연구교수. 일본 교토 불교대학에서 일본불교미술사를 전공하고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인천대, 동국대 등에 출강했다. 일본 미술을 독특한 시각으로 연구하며, 아시아의 불교미술 교류에 관한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