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고흐, 고통 속에서 살다 죽어가다
상태바
반 고흐, 고통 속에서 살다 죽어가다
  • 보일 스님
  • 승인 2022.05.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 속에서 찾은 사성제 이야기
고통 속에서 살다 고통 속에서 죽어가다_반 고흐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마치 수행자 같았던 화가 반 고흐

‘빈센트 반 고흐(Vincent Willem van Gogh, 1853~1890)’ 하면 누구나 떠올리는 느낌이 있다. 작품에서 받는 감동만큼이나 그가 살았던 외로움과 절망에 대한 연민이 겹쳐진다. 한 사람의 삶이 얼마나 장엄할 수 있는지와  얼마나 외롭고 고통스러울 수 있는지가 동시에 떠오른다. 

우리는 반 고흐의 그림에서 세상이 품고 있는 진정한 아름다움을 발견하게 되고, 그 아름다움과 대비되는 그의 삶에서 인생의 의미를 되묻게 된다. 누구나 각자의 삶을 살고, 그 삶의 굴곡 속에서 대비되는 색상과 명도, 채도 차이는 천차만별이다. 제각각인 삶의 굴곡에서도 누구나 고통은 피하고자 하고, 행복과 안락을 바란다. 어둠은 걷어내고 밝음만을 받아들이려고 한다. 그런 몸부림에도 아랑곳없이 인생의 캔버스 안에는 행복과 고통이 나란히 자리한다. 그 고통과 행복이라는 게 원래 한 뿌리인 것은 아닐까. 어둠과 밝음도 서로에게 의지해야만 어두워지고 밝아질 수 있듯이 말이다. 반 고흐의 삶을 들여다보고 있으면 그런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누군가가 가장 불교와 닮은 화가를 묻는다면, 반 고흐라고 대답하겠다. 반 고흐가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은 마치 수행자와 닮아있다. 아니 시선뿐만 아니라 그의 삶 자체가 두타행을 하는 고행승의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게 느껴진다. 반 고흐가 동생 테오에게 보낸 편지 중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산책을 꾸준히 하고 한결같이 자연을 사랑해야지. 바로 그것이 예술을 진정으로 이해할 수 있는 길이다. 화가는 자연을 이해하고 사랑하며 보통 사람들이 자연을 더 잘 볼 수 있도록 가르쳐주는 사람이야. 화가 중에는 좋지 않은 일은 절대 하지 않고 나쁜 일은 결코 할 수 없는 사람이 있어. 평범한 사람 중에도 좋은 일만 하는 사람이 있듯 똑같은 화가들이 있어.”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