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한거都心閑居] 기도의 진정한 성취란
상태바
[도심한거都心閑居] 기도의 진정한 성취란
  • 석두 스님
  • 승인 2022.04.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도의 진정한 성취란 무엇인가?

양력 달은 지금 2월을 가리키지만, 음력을 중시하는 절집의 가풍(家風)으로 인해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은 새해의 초입이다. 이즈음 전국의 모든 절간은 3일 또는 7일 동안 목탁소리가 그치지 않는다. 바로 정초기도(正初祈禱) 때문이다. 지금, 이 순간 영하의 매서운 추위를 몰고 다니는 동장군(冬將軍)도 불자들의 뜨거운 새해맞이 소망기도 앞에서는 주춤한다. 본인이 거주하고 있는 사찰인 강남 봉은사는 그 열기가 더 뜨거운 듯하다.

올해는 새해 벽두부터 서설(瑞雪)이 내려서 절에 오는 길이 번거로웠음에도, 법에서 규정하는 제한 인원을 다 채우고도 모자라, 법당 밖에서 새벽예불을 드리는 불자들도 보였다. 그 간절한 마음이야 충분히 이해하고도 남지만, 부처님의 정법(正法) 가르침을 설파해야 하는 승(僧)의 입장에서는 방편(方便)이 불법(佛法)의 주류(主流)가 된 듯하여 잠깐 갈등의 순간이 오곤 한다. “악화(惡貨)가 양화(良貨)를 구축한다”라는 그레셤의 통화 법칙(가치가 낮은 게 높은 것을 몰아냄)이 떠오르는 것은 혼자만의 망상일까?

깨달음을 얻고 난 후 부처님은 더할 수 없는 평안함에 사로잡혔다. 오직 깨끗한 기쁨만이 가득 차올라 49일 동안 보리수 아래에서 진리를 깨달은 자로서의 완전한 기쁨을 누렸다. 하지만 그러한 기쁨을 누리는 부처님에게 많은 사람의 모습이 떠오르기 시작했다. 그들에게 깨달음을 알리고 싶었다. 그러나 부처님께서 깨달은 내용을 다른 사람들이 이해하기란 쉽지 않았다. 부처님은 초전법륜(初展法輪)과 전법선언(傳法宣言)에서 다음과 같이 선언하셨다. 

“내가 도달한 이 법은 깊고 보기 어렵고, 고요하여 숭고하다. 단순한 사색에서 벗어나 미묘하여 슬기로운 자만이 알 수 있는 법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집착하기 좋아하여 아예 집착을 즐긴다. 그런 사람들이 ‘이것이 있으므로 저것이 있다’라는 연기의 도리를 본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또 모든 행이 고요해진 경지, 윤회의 근원이 모두 사라진 경지, 갈애가 다한 경지, 탐착을 떠난 경지, 괴로움의 소멸에 이르는 경지, 그리고 열반의 도리를 안다는 것도 어려운 일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