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행공동체 붓다나라 '열린 불교대학' 개강
상태바
신행공동체 붓다나라 '열린 불교대학' 개강
  • 김남수
  • 승인 2022.03.2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붓다의 근본 가르침을 배우는 신행공동체 붓다나라를 이끄는 이중표 교수

이중표 교수가 대표로 있는 붓다나라가 ‘열린불교대학’(학장 정영근)을 개강했다. 붓다나라는 붓다의 근본 가르침을 배우는 신행공동체로 니까야 강독, 금강경, 반야심경, 대승기신론 등 대승경전과 논서를 공부해 왔다. 기존의 틀을 넘어 ‘불교대학’ 과정을 개설한 이유가 궁금했다.

“제가 정년 퇴임하고 지난 5년간 이곳에서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특정 가치관이나 인물에 따라 설명하는 것을 종종 봤습니다. 요즈음 명상 프로그램도 많아졌는데 부처님의 교리에 입각해 진행하는 데는 드물어요. 부처님의 수행은 구차제정(九次第定)을 떠나서 설명하기 힘듭니다.”(이중표 붓다나라 대표)

부처님의 근본 가르침을 사상과 역사적 맥락에 따라, 현대 서양철학이나 과학과 비교해 다양한 시각에서 이해할 필요를 느꼈다. 뜻에 동참하는 전문가들 역시 흔쾌히 동의했다. 그들도 불교를 내부적 시선에서만 이해하는 것을 극복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열린’불교대학

동양철학(정영근), 서양철학(한자경), 물리학(양형진) 문학·예술·역사(정병삼, 최연식, 조명화), 명상(조원경) 등 불교 안팎에서 함께 고민하던 교수·전문가들이 뜻을 뭉쳤다.

강의는 붓다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을 기본으로 진행된다. ‘열린’이라는 이름답게 입학과 졸업도 상시로 이뤄진다. 학력, 지위, 연고 같은 것은 따지지 않는다. 온라인 강의이기에 편한 시간에 들을 수 있고, 이해할 때까지 10번이고 20번이고 반복해서 들을 수 있다. 비대면 강의지만 이수 과정은 조금 빡빡하다. 50분 강의를 20회 들으면 1학점으로 인정하는데, 총 24학점을 이수해야 졸업할 수 있다. 강의는 필수과목과 선택과목으로 나뉜다. 시험은 없다. 대신 질문이 많을수록 가산점이 주어진다.

“저희가 목표로 하는 ‘열린’은 불교를 다양한 시각에서 바라보자는 것입니다. 특정 분야의 시각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다양한 틀과 인물이 있어야 합니다. 또한 교수와 학습자의 다른 관계 형식을 갖고자 합니다. 온라인이라는 제한이 있지만 대면 강의를 보충해서 ‘질문과 토론 많은 강의’를 하고자 합니다.”(정영근 열린불교대학 학장)

온라인 강의이지만 질의하면서 담당 교수와 토론이 가능하도록 준비했다.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 강의실 강의도 병행할 예정이다. 주로 서울에서 강의하지만 부산, 광주, 대구, 울산 등 붓다나라 법당이 있는 도시에서도 담당 교수가 출강해 진행할 예정이다. 국내외 문화 탐방과 성지순례도 계획하고 있다고.  

다양한 시각으로 불교를 해석하고자 하는 정영근 학장

 

다르마의 숲

이중표 교수는 불교 이해를 도모하는 분을 위한 ‘열린불교대학’, 보다 전문적인 경전과 논서를 바탕으로 한 ‘깊은공부도량’, 근본불교의 교리적 관점에 입각한 수행을 하는 ‘다르마의 숲’이라는 체계를 통해 붓다나라를 반석에 올리고 싶어 한다. 이제는 지방에서도 동참하고자 하는 분들이 있어 5개 도시에, 멀리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도 함께하고 있다. 

정영근 학장은 열린불교대학이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절실함을 가진 분들의 신행공동체”이자 “지적 이해에 머무르지 않고 일과 수행을 병행”하는 공부 도량이 되길 꿈꾼다.   

 

붓다나라 열린불교대학
www.buddhanara.or.kr/university
문의: 02)733-0108

 

사진. 정승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