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을 든 스님] 정찬주 작가를 만나다
상태바
[칼을 든 스님] 정찬주 작가를 만나다
  • 김남수
  • 승인 2022.03.2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신의 7년, 이순신 찾아 10년
정찬주 작가

전라좌수영 의승수군

“거북선 앞머리는 왜 용머리일까?” 누구나 궁금했을 이 질문에서 “스님이 입적하면 세우는 돌거북 탑비에서 유래하지 않았을까?”하는 상상력이 발휘된다. 정찬주 작가의 소설 『이순신의 7년』(전 7권)은 충무공이 연곡사 삼혜 스님의 조언에 따라 용머리를 한 거북 모양의 배 건조(建造)를 결정하는 장면에서 시작한다.

정찬주 작가는 이순신을 그리고 싶었고, 잊혀진 의승수군을 그리고 싶어 했다. 대하소설 『이순신의 7년』이 출판된 지 6년이 지났다. 그래도 작가에게는 의문이 아직 남아있다.

“이순신 장군이 쓴 『난중일기』와 임금에게 올린 「장계(狀啓)」에 승장(僧將) 삼혜, 의능, 지안, 성휘, 신해라는 법명이 나옵니다. 그런데 전쟁 200년 뒤에 편찬된 「이충무공전서」에는 승장 삼혜와 의능 스님이 빠지고 자운과 옥형 스님이 등장합니다. 『승평지(昇平志)』와 흥국사 「선당 상량기」 등에서도 두 분이 등장하죠. 여수 지역에는 자운 스님과 옥형 스님과 관련한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세세하게 기록을 작성했던 이순신 장군은 왜 두 분 이름을 제외했을까요?”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