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 길목에 진분홍 치맛자락, 진달래
상태바
산사 길목에 진분홍 치맛자락, 진달래
  • 최호승
  • 승인 2022.04.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절로 소확행#] “아름 따다 뿌리니 사뿐히 즈려밟고…”
연꽃 떨어진 곳에 다섯 개 절을 지어 오련산으로 불린 강화 고려산의 진달래 ⓒ강화군

봄을 기다리는 꽃이 있다. 먼저 피지 않고, 잎도 없이 꽃이 핀다. 가을부터 봄에 꽃 만들 에너지를 저장하는 ‘겨울눈’을 만들고, 겨우내 견디고 봄이 오면 빠르게 꽃을 피운다. 잎 없이 꽃을 피우니 벌과 나비들이 찾기 쉬워 반긴다. 꽃가루도 잎에 걸리지 않아 수정도 효율적이다. 봄과 함께 오는 ‘봄의 전령’ 매화처럼 혹독한 겨울을 견디는 진달래다. 

진달래는 간혹 오해를 받기도 한다. 철쭉, 영산홍과 비슷하게 보는 사람도 있다. 오해는 금물! 꽃 피는 시기와 잎의 유무, 그리고 색이 약간 다르다. 일본에서 철쭉류를 개량한 원예종 영산홍은 4~5월, 철쭉은 가장 늦은 5~6월에 핀다. 진달래는 그보다 가장 이른 3~4월에 잎 없이 꽃이 핀다. 참꽃 또는 두견화(杜鵑花, 두견새가 밤새 피 토해 울어 그 피로 분홍색이 됐다는 설화에서 유래)라고도 하는데, 진달래는 먹을 게 없던 시절에 꽃잎으로 허기를 채울 수 있어 참꽃이라고 했다. 비슷하게 생겼지만, 독성 탓에 먹지 못하는 철쭉은 개꽃이라고 불렸다. 꽃이 연분홍이고 잎이 둥글면 철쭉, 꽃이 작고 화려한 색깔을 뽐내면 영산홍이다. 

국립수목원이 발표한 봄꽃 만개 예측지도를 보면, 진달래는 4월에야 50% 이상 활짝 필 것으로 보인다. 5월이면 산에 진달래는 지고 없다. 봄꽃을 본다면 대개 철쭉이다. 4월이다. 벚꽃엔딩도 좋지만, 봄꽃으로 ‘꽃대궐’ 차린 동네에서 진달래 찾아 산사로 가벼운 나들이는 어떨까?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