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걸, 불교에 빠지다] 근대 신여성의 표상 최승희
상태바
[모던걸, 불교에 빠지다] 근대 신여성의 표상 최승희
  • 성기숙
  • 승인 2022.02.28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의 미美,
춤으로 승화하다
최승희의 <보살춤>, 연낙재 소장

무용가 최승희(崔承喜, 1911~1969)는 20세기 한국을 빛낸 최고의 예술가로 통한다. 그는 일제 강점기에 국제무대로 진출해 한국춤의 문화적 우수성을 세계만방에 떨쳤다. ‘동양의 진주’, ‘반도의 무희’, ‘한국의 이사도라 덩컨’ 등 최승희를 일컫는 다양한 수식은 그의 존재론적 의의를 한층 부각한다.

근대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최승희는 한마디로 기념비적 인물이다. 가장 뚜렷한 무용사적 업적은 신무용(新舞踊)이라는 새로운 춤사조의 창출로 귀결된다. 신무용은 전통사회에서 근대사회로의 이행기 서구의 모던댄스를 수용, 민족 고유의 전통(춤)과 접목하여 새로운 공연미학으로 정립한 일종의 춤사조를 의미한다. 

20세기 초반에 등장한 신무용은 근대 ‘서구적 충격’의 산물로서 신문화(新文化) 물결에 편승한 신교육, 신문학, 신연극, 신여성 등과 등가를 이룬다. 일제 강점기 세계적 무용가로 한 시대를 풍미한 최승희가 근대 신여성의 전형이었음은 매우 흥미롭다. 

신여성의 표상, 최승희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