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현대 스님 되돌아보기] 초부 적음
상태바
[근현대 스님 되돌아보기] 초부 적음
  • 효신 스님
  • 승인 2022.03.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사여래의 화신,
보살행의 외호승
초부 적음(草夫寂音)
1936년 10월 4일자 조선일보 3면 ‘가을의 이 표정, 저 표정(4)’에 실린 적음 스님. 이때 스님은 30대 중반이었다. 

내일이 오늘을 담보로 존재하듯, 오늘은 어제의 시간을 견뎌낸 대가이다. 현재 한국불교도 마찬가지다. 오랜 역사의 고비마다 법등(法燈)이 꺼지지 않게 등불을 지킨 스님들이 있었기에 오늘 우리 불교가 존재한다.

오늘 불교는 일제 강점기 동안 일본 제국주의 한국불교 말살 정책에 항거하며 지켜낸 결과이고, 아울러 해방 후 불교정화운동의 과정에서 이루어낸 청정승단이기도 하다. 여기까지 오는 동안 온 힘을 다해 이 길을 닦은 스님이 있다. 일제 강점기부터 청정승단을 거쳐 오늘에 이르기까지 한국불교 초석을 마련한 스님, 초부 적음(草夫寂音)이다. 뛰어난 침술의 한의사 출신인 스님은 기꺼이 외호 소임을 맡아[사판승(事判僧)으로], 법등의 기름이 되어 스스로를 불태웠다. 그의 외호 보살행이 없었더라면 오늘 한국불교는 존재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적음(寂音)이라/ 고요 속에 소리가 있네/ 그대 법명은 어찌 그리 아름다운가’라는 경봉 스님의 말처럼 조용히 한국불교 뒷바라지에 평생을 바친다.

 

만공 스님의 일언 “중생의 약이 돼라”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