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발자취 따라 재발견하는 조선시대 불교미술
상태바
승장 발자취 따라 재발견하는 조선시대 불교미술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22.01.25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상붓다] 국립중앙박물관 《조선의 승려 장인》 전시 소개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3월 6일까지 조선시대 불교미술을 조성한 승려 장인의 삶과 예술 세계를 살펴보는 특별전 《조선의 승려 장인》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국내외 27개 기관과 15개 사찰의 협조를 통해 국보 2건, 보물 13건, 시도유형문화재 5건을 포함한 조선의 대표적 불교미술품 145점을 선보인다. 

수많은 승려의 발심으로 꽃피운 조선 불교미술

불교를 억압하고 유교를 숭상하는 정책으로 인해 불교가 쇠퇴한 것으로 알려져 온 조선시대. 성리학을 통치 이념으로 하던 사회였기에 수많은 사찰이 폐사하거나 종파가 통폐합되는 등 불교가 침체했다. 하지만 조선왕조 500년 동안 불교가 시종일관 억압만 당한 것은 아니었다. 특히 임진왜란(1592~1598) 이후는 “불교미술의 르네상스”라고 불릴 만큼 불교미술이 꽃을 피운 시기였다. 왕실의 원당 및 원찰을 중심으로 불사 후원이 이뤄졌고 오랜 전쟁으로 안정된 삶에 대한 간절한 염원을 품은 백성들은 불교미술을 통해 치유와 안식을 얻었다. 그 가운데, 현재까지 파악된 바로만 1,000여 명의 조각승과 2,400여 명의 화승의 활약이 있었다. 

전시는 제1부 ‘승려 장인은 누구인가’에서 종교미술 제작자로서 일반 장인과 구분되는 승려 장인의 성격을 살펴본다. 불화, 불상, 불구, 장엄물 등을 만드는 전문 기술을 갖춘 출가승인 승려 장인의 활동은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이어져 왔는데, 조선에서는 승려 장인을 중심으로 한 공동 제작의 방식으로 많은 불교미술품을 조성했다. 이는 동시기 중국과 일본의 불교미술에서는 보기 힘든 조선 불교미술의 특징이기도 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