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세계의 변호인, 지장] 지장보살을 만나다
상태바
[저승세계의 변호인, 지장] 지장보살을 만나다
  • 지미령
  • 승인 2022.01.24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건을 쓴 지장,
스님 모습의 지장
그림 1. <노영 필 고려 태조 담무갈보살 예배도>(보물), 고려시대,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너희는 알아두어라. 이름을 지장이라고 하는 보살마하살이 있다. 그는 이미 과거의 무량무수한 대겁에 오탁악세의 무불세계에서 끊임없이 중생들을 성숙시켜 왔는데, 이제 그가 바로 팔십백천 나유타의 보살들과 더불어 여기에 와서 나에게 친근 공양하고, 아울러 이 큰 모임의 대중들과 함께 수희하기 위해 그의 권속들을 대성문의 형상으로 변화하여 신통의 힘을 나타냄이니, 이야말로 지장보살마하살의 그 헤아릴 수 없는 수승한 공덕을 장엄한 것이다.

__ 『대승대집지장십륜경』 중에서

 

지장보살은 왜 다른 모습일까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