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세계의 변호인, 지장] 보살을 넘어선 왕보살
상태바
[저승세계의 변호인, 지장] 보살을 넘어선 왕보살
  • 자현 스님
  • 승인 2022.01.24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불無佛시대의 교주, 지장보살
<지장보살도>, 고려 14세기, 미국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소장

저승세계의 변호사, 지장보살의 위대한 서원

주호민 작가의 만화 『신과 함께』에서 지장보살은 대형 로펌의 변호사와 같은 설정으로 등장한다. 나름 정확한 비유다. 사람이 죽은 뒤 심판받는 곳인 명부(冥府)의 재판관은 염라대왕을 필두로 하는 시왕(十王, 사후세계에서 죄의 경중을 다루는 10명의 왕)이지, 지장의 영역은 아니기 때문이다.

불교는 인과론을 기본으로 한다. 삶에 있어서 인과론의 작용은 ‘선인낙과(善因樂果) 악인고과(惡因苦果)’, 즉 ‘좋은 원인에는 즐거운 과보가 따르고, 나쁜 원인에는 고통의 결실이 맺힌다’는 것이다. 이와 같은 원칙을 지장보살도 어길 수 없다. 그러므로 지장은 명부의 심판과정에서 죄인을 임의로 빼주는 절대적인 사면권을 가진 분이 아니다. 바로 이점이 기독교의 심판론과 다른 불교만의 특징이다. 즉 지장보살 역시 초법적인 존재가 아닌 인과론의 원칙 안에 존재한다.

그렇다면 지장보살은 어떻게 지옥 중생을 구제할까? 지장보살은 죄인의 착함을 부각해서 뉘우치게 하고, 이를 통해 재판관에게 영향을 준다. 이런 점에서 지장은 변호사와 유사하며 판사와는 다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