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신] 사찰 안 산신
상태바
[산신] 사찰 안 산신
  • 윤열수
  • 승인 2021.11.2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신령, 호랑이와 함께
법당으로 들어오다
군위 인각사 산령각. 

집안에 대소사가 있을 때 집안의 큰 어른을 찾는 것처럼, 우리네 할머니와 어머니들이 간절한 마음으로 찾는 곳이 바로 사찰 내 한적한 곳에 자리한 산신각이었다. 산이 많은 우리나라에서는 산을 신성한 곳으로 여겼으며, 일찍부터 산을 다스리는 산신을 숭배의 대상으로 삼아 왔다. 산신도에 관한 기록은 삼국시대부터 나타나지만, 산신의 격을 갖춘 산신도가 그려지기 시작한 명확한 시기는 불분명하다. 그러나 현재까지 조사된 내용을 살펴보면 대체로 조선시대 후기인 1800년 무렵부터 산신도가 그려지기 시작해 1800년대 말에는 사찰 수만큼이나 많이 나타난다. 이 글에서는 한국 산신신앙의 흐름을 따라 산신각에 대해 간략히 살펴본 후, 사찰 내 산신각에 모셔진 산신도를 중심으로 발생과정과 유형을 탐구해보도록 하겠다. 

 

산신각 형태의 변모

산신각은 산신을 모시는 전각으로, 사찰에 산신각이 세워지기 시작한 때는 조선 후기부터다. 산신각은 원래 불교와 관계없는 자연환경에서 발생한 민중 신앙물이었으나, 재래신앙인 산신이 18세기 말에서 19세기 초반 불교와 습합하고, 사찰 전각의 내외호신으로 자리 잡게 되면서 사찰 내에 세워지게 됐다. 산신각 기록 중 가장 빠른 것은 인악(仁岳) 의첨(義沾)의 문집인 『인악집(仁岳集)』(1746~1796) 권2에 기록된 해남 은적암의 「산령각기(山靈閣記)」가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