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신] 사찰 밖 산신
상태바
[산신] 사찰 밖 산신
  • 윤열수
  • 승인 2021.11.2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신령山神靈 어떻게 모셨을까?
보은 구병산 산신당 재현 모습.

불교와 습합한 산신신앙

우리 민족은 유난히 산이 많은 자연환경으로 인해 아주 오랜 옛날부터 자연스럽게 산을 숭상해 왔다. 산의 주인이자 산을 수호하는 신령인 산신은 산신령(山神靈), 산령(山靈), 산군(山君)으로 불리며 일찍부터 숭배의 대상으로 여겨졌다. 

산신은 농경사회에서 풍년과 흉작을 좌우하는 믿음의 대상이었다. 유목민에게는 사냥감이 풍부하고 가축이 잘 자라도록 안배하며 마을의 안녕과 평안을 기원하는 대상이었다. 또한 자식을 점지해주고 사악한 악귀로부터 생명을 보호하며 길흉화복을 관장하는 존재이기도 했다. 

산신신앙은 이 땅에 불교가 들어오기 전부터 토착신앙으로 뿌리내리고 있었다. 그 명확한 형태는 알 수 없지만, 용왕신, 조왕신과 같은 무속신앙이나 칠성신앙 같은 원시종교의 형태를 벗어나지 못한 채 민중의 숭배를 받아왔을 것으로 보인다. 원시 토착신앙이 체계적·논리적·철학적 교리를 갖춘 불교에 언제, 어떠한 형태로 습합(習合, 여러 종교가 서로 절충해 혼합하는 현상)했는지에 대한 자료는 쉽게 찾을 수 없다. 다만 다음과 같이 추정해 볼 수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