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음] 가피加被, 부처님·불보살 중생구제 회향이자 대자대비大慈大悲의 현현
상태바
[관음] 가피加被, 부처님·불보살 중생구제 회향이자 대자대비大慈大悲의 현현
  • 황상준
  • 승인 2021.09.30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복 입은 한 여인 꽃을 주었네

일심(一心)과 일심불란(一心不亂)

염불(念佛)은 부처님을 마음속에 깊이 억념(憶念)해 잊지 않고 간직하려는 의식화 작용이며, 염불신앙은 불보살의 본원력과 가피력에 대한 믿음이 그 출발점이다. 본원(本願)이란 보살이 성불하기 전에 세운 자비의 서원이다. 이 염불의 기원을 『팔관재계경(八關齋戒經)』에서 찾아보고자 한다. 부처님은 다음과 말씀하셨다. 

“위사카여, 여기 성스러운 제자는 다음과 같이 여래를 반복해서 기억한다. 여래는 아라한(阿羅漢)이며, 정등각(正等覺), 명행족(明行足), 선서(善遊), 세간해(世間解), 무상사(無上士), 조어장부(調細文夫) 천인사(天人師), 불(佛), 세존(世尊)이다. 그가 이와 같이 여래를 반복해서 기억할 때 마음이 고요해지고 기쁨이 솟아나고 마음의 오염이 제거된다. 위사카여, 이것은 마치 더러운 머리를 바른 방법으로 깨끗이 씻는 것과 같다. (…) 이러한 성스러운 제자는 범천의 포살을 준수하는 자라 한다.” 

이처럼 ‘여래 십호’로 상징되는 부처님의 덕을 기억하고 잊지 않는 것이 오늘날 염불의 기원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