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음] 한국의 관음성지, 여수 향일암
상태바
[관음] 한국의 관음성지, 여수 향일암
  • 송희원
  • 승인 2021.09.3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해의 파도 살피는
해수관음의 금빛 대자대비
떠오르는 태양을 향해있는 괌음기도 도량, 여수 향일암(向日庵). 
무수한 섬들이 점점이 이어진 다도해 장관을 내려다보며, 금오산 기암절벽 사이를 비집고 향일암이 자리해 있다. 

어둠의 장막이 걷히기 세 시간 전, 아직 세상은 잠들어 있다. 남해 최고의 일출 명소로 꼽히는 해를 향한 암자 향일암(向日庵)을 가기 위해 숙소에서 이른 채비를 마친다. 여수 끝자락에 있는 향일암은 금오산과 바다가 맞닿은 기암절벽 중턱에 자리해 왼편으로는 한려해상국립공원 섬들이, 오른편엔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섬들이 펼쳐져 장관을 이루는 곳이기도 하다. 

계단 길을 올라 일주문을 지나니 조성된 지 얼마 안 돼 보이는 등용문이 이곳이 한국의 4대 관음성지이자 소원성취 관음기도 도량임을 실감하게 한다. ‘누운 바위는 법당의 초석이 되고/일어난 바위는 출입구가 되어 이룬 그곳’이라는 소개글처럼, 향일암은 표면이 거북등처럼 갈라진 기암괴석이 얽히고설켜 만들어진 곳이다. 해탈문도 거대한 바위 두 개 위에 또 다른 바위 하나를 얹어 놓은 형국이다. 겨우 한 사람이 지나갈 정도의 그 좁은 통로를 비집고 들어가니, 바위를 타고 흘러내린 물이 가을 문턱에 머물러있는 늦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준다. 계단을 몇 오르니, 염주를 목에 건 돌거북들이 반긴다. 깜깜한 어둠 속, 눈먼 거북이처럼 계단을 조금 더 딛고 올라서니 바다를 향해 전망이 확 트인 원통보전 앞마당이 모습을 드러낸다. 

망망대해의 새벽을 깨우는 도량석이 시작된다. 이른 아침 생계라는 파도를 헤치고 조업에 나선 고깃배, 반짝이는 LED 부표만이 바다에서 희미한 빛을 낼뿐, 세상은 아직 어둠에 잠겨 있다. 스님의 목탁소리는 도량을 한 바퀴 돌아 간절히 기도하듯 제 심지를 사르는 공양대 위 소원양초 앞을 한동안 머문다. 어둑한 안개 속에서 자신의 위치를 알리는 뱃고동, 바람에 흔들리는 물고기 풍경, 파도소리가 목탁소리와 함께 칠흑 같은 적막을 몰아내고 있다. 이내 종각의 범종소리가 울리며 곧 태양이 떠오를 동쪽 바다를 향해 퍼져나간다.  

바다에서 육지로 불어오는 갯바람이 뺨을 어루만지고 지나간다. 다행히 엊저녁 내린 비는 그쳤지만 구름은 아직 물기를 머금었는지 바람에서 묵직한 습도가 느껴진다. 원통보전 뒤편으로 50m 떨어져 자리한 관음전 쪽에서 기도소리가 들린다. 원효대사가 바다를 향해 가부좌를 틀고 앉아 수도했던 좌선대와 해수관세음보살입상이 있는 곳이다. “서울 XX구, 갑신생 김XX, 임술생 이XX, 만~사~형통, 건강~기원, 업장소멸….” 스님의 축원기도가 한창인 관음전 댓돌 아래, 관세음보살의 화신일까, 메뚜기 한 마리가 숨죽여 듣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