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음] 한국의 관음성지, 강화 보문사
상태바
[관음] 한국의 관음성지, 강화 보문사
  • 허진
  • 승인 2021.09.30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 염원 품은 계단
관세음보살에 닿기를

강화도 서쪽 석모도 낙가산에 있는 보문사는 양양 낙산사, 남해 보리암과 함께 우리나라 3대 해상 관음기도도량이다. 신라 선덕여왕 4년, 회정 대사가 금강산에서 수행하다가 관세음보살을 친견하고 이곳에 와서 절을 창건했다. 관세음보살이 상주한다는 남해의 섬 이름을 따서 산 이름을 낙가산으로 짓고, 중생을 구제하는 관세음보살의 광대무변한 원력을 상징해서 절 이름을 보문사로 지었다.

4년 전까지만 해도 석모도에 들어가려면 강화도 외포리에서 배를 타야 했다. 지금은 강화도와 석모도를 잇는 석모대교가 개통돼 접근이 더 쉬워졌다. 배를 타고 이동하며 갈매기에게 먹이를 주는 재미는 없어졌지만, 여전히 차창 밖으로 바다를 보며 탁 트인 풍광을 즐길 수 있다. 석모대교에서 15분가량 달려 보문사에 도착했다. 주차장 관리인에게 도량을 둘러보는 데 시간이 얼마나 걸리는지 묻자, 대답 대신 생수 한 병 사갈 것을 권한다. 

입구부터 바로 시작되는 가파른 경사에 숨이 막혔다. 그리 넓지 않은 도량임에도 입구에서 법당까지 길이 멀게 느껴진다. 생수로 목을 축이며 천천히 도량을 둘러봤다. 보문사에서 나한전 역할을 한다는 석실은 천연 동굴 안에 감실을 설치해 22나한상을 모시고 있었다. 여기에는 보문사 창건 전설도 전해진다. 한 어부가 고기를 잡다가 사람 모양의 22개 돌덩이가 그물에 걸리자 이를 버렸는데, 꿈에 노승이 나타나 어부가 버린 돌을 다시 건져 명산에 봉안해주기를 당부했다. 어부는 노승의 당부에 따라 돌덩이를 건져 현재 낙가산 보문사 석굴에 안치해 모셨고, 큰 부자가 됐다. 관음성지 보문사가 나한도량으로도 널리 알려진 이유다.

보문사가 관음도량임을 상징하는 마애관음좌상은 낙가산 중턱 눈썹바위 아래 새겨져 있다. 배선주 주지스님이 금강산 표훈사의 이화응 주지스님과 함께 새긴 높이 920cm, 너비 330cm에 달하는 거대한 상이란다. 도량 가장 꼭대기에 위치한 이 마애관음좌상은 ‘소원이 이루어지는 길’ 푯말을 따라 가파른 계단을 30분 정도 올라야만 만날 수 있다. 내 마음이 관세음보살에 닿기를 간절히 바라며 수많은 사람이 오르내렸을 돌계단, 민중의 애환과 염원을 오롯이 품고 있을 돌계단이 범상치 않은 기운을 뿜어내고 있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