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불교] 일본에 불법승佛法僧 삼보의 씨앗 심다
상태바
[백제 불교] 일본에 불법승佛法僧 삼보의 씨앗 심다
  • 백미선
  • 승인 2021.06.2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 드높고 은미한 이름 백제 불교 | 백제승이 서쪽에서 온 까닭은
법륭사(法隆寺, 호류지) 대보장원에 있는 일본 국보 ‘백제관음’. 팔등신의 늘씬한 몸매와 우아한 얼굴이 신비로운 인상을 준다. 지미령 제공.

백제 성왕은 수도를 웅진에서 사비로 옮기고(538), 처음으로 왜(倭)에 불교를 전했다. 『일본서기(日本書紀)』와 『원흥사가람연기병류기자재장(元興寺伽藍緣起幷流記資財帳)』에는 백제 성왕이 일본에 불상(佛像)과 불경(佛經), 불기(佛器) 등을 전한 사실이 확인된다. 이제 백제와 왜는 정치적 교류를 넘어서, 불교를 중심으로 더 폭넓게 교류했다. 백제의 불교는 침류왕대 수용된 이후, 무령왕과 성왕대에 이르러 크게 성숙해 있었다. 그리고 당시 일본은 고대국가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백제의 불교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백제는 삼국 가운데 가장 일찍 일본에 불교를 전했고, 일본의 초기 불교에 백제 불교는 많은 영향을 끼치게 된다. 

 

목조 건축·사리신앙 싣고 일본으로

성왕의 아들 위덕왕대(554~598)에 백제와 일본의 불교 교류는 더욱 활발해진다. 일본에서는 불교수용을 두고 숭불파(崇佛派)와 반불파(反佛派) 간의 대립이 지속되고 있었는데, 일본의 숭준천황(崇峻天皇) 원년(588) 숭불파인 소아마자(蘇我馬子)가 실권을 장악하면서 불교가 안정적으로 전파될 수 있었다. 그리고 마침내 소아마자는 법흥사(法興寺)를 발원하고, 백제 스님과 공인들의 도움으로 법흥사를 조성했다. 법흥사는 아스카데라, 즉 비조사(飛鳥寺)의 전신이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