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실 통신] 태양을 특허 낼 수 있습니까?
상태바
[편집실 통신] 태양을 특허 낼 수 있습니까?
  • 곽명진
  • 승인 2021.02.23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라켈수스(Paracelsus), 윌리엄 하비(William Harvey), 이그나츠 제멜바이스(Ignaz Semmelweis), 루이 파스퇴르(Louis Pasteur), 존 스노(John Snow), 파울 에를리히(Paul Ehrlich), 암로스 라이트(Almroth Wright), 곽경훈(Kyounghoon Kwak), 게르하르트 도마크(Gergard Domagk), 조너스 소크(Jonas Salk), 도미니크 장 라레(Dominique-Jean Larrey), 지그문트 프로이트(Sigmund Freud), 찰스 에버렛 쿱(Charles Everett Koop).

​독자님들은 위에 적은 사람들을 알고 계신가요? 파스퇴르...는 우유에서 본 것 같고, 프로이트는 그 프로이트인가...? 네, 맞습니다. 우유 속(?) 파스퇴르, 유명한 그 프로이트가 맞아요~! 그렇다면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이 인물들의 공통점은 모두 의사(의학자)라는 건데요, 또 하나의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그들이 삶을 살아가는 태도입니다. 세상과 타협하지 않는, 옳다고 생각한 것을 뚝심 있게 밀어붙이는 삶을 살아간 사람들입니다. 다소 외골수적인 그들의 주장은 당대에는 많은 비판과 반대에 부딪혔지만, 돌아보면 그들은 세상을 바꿨거나 그에 필적할만한 발견/발명을 해냅니다. 여러분은 파스퇴르가 광견병 백신의 발명자라는 걸 알고 있었나요? 그런 그가 국수주의자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의 과한 애국자의 면모를 보였다는 사실은요?

​저는 어떻게 알았을까요? 지금 편집 중인 원고가 바로 이런 내용을 담고 있답니다~! 이미 발견하셨을 수도 있지만 인물 목록 중에 작가님의 이름이 숨겨 있어요!(찾지 못했다면 다시 살펴보세요~~ 호호)

​당대에는 많은 반대에 부딪혔지만, 이에 대항했던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사진 속 인물은 원고에 등장하는 조너스 소크라는 의사인데요, 세계 최초로 소아마비 백신을 개발했다고 해요. 어마어마한 발명을 해낸 그에게 기자들은 특허와 수익에 대해 물었고, 조너스 소크는 다음과 같이 대답합니다. “태양을 특허 낼 수 있습니까?(Could you patent the sun?)” 이외에도 의사들에게 손 씻기를 강조한(지금 보면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를!) 이그나츠 제멜바이스, 최초의 광범위 항생제 설파제를 발명한 게르하르트 도마크 등 다양한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함께요! 그럼 저는 마저 원고 속으로 퐁당 들어가 보겠습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