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멸보궁] 부처님의 유·무형 핵심 중요한 귀의처 되다
상태바
[적멸보궁] 부처님의 유·무형 핵심 중요한 귀의처 되다
  • 자현 스님
  • 승인 2021.02.2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멸의 공간, 보궁
영축산 통도사.

인도·유럽어족에 속하는 희랍과 인도는 아리안족이라는 동일한 종족이 분화한 결과다. 때문에 이들은 같은 배경 문화를 공유한다. 희랍과 인도는 신을 넘어선 진리에 대한 추구를 매우 이른 시기부터 시작한다. 이들은 진리를 궁극적 본질로 이해했다. 희랍에서는 이것을 아르케(arche)라고 하는데, 더 이상 쪼개지지 않는 ‘제1 원소’라는 의미다. 인도의 요소설*도 이와 같은 연장선 속에 존재한다. 그렇다면 이 세상이 아닌 인간의 본질은 무엇일까? 고대인들은 이 문제를 신체 중 가장 견고하며, 시체가 분해될 때 끝까지 남는 것으로 판단했다. 그것이 바로 ‘치아’와 ‘뼈’다. 바로 이 부분이 사리신앙이 등장하는 첫 페이지가 된다.

 

사리신앙 등장의 첫 페이지

인체의 가장 단단한 질료는 치아다. 때문에 치아는 전 세계적으로 숭배되는 양상이 존재한다. 그러나 치아는 빠져도 사람이 사는 데 문제가 없다. 즉 필수 구성요소는 아닌 것이다. 이로 인해 ‘뼈 중에 가장 중요한 뼈’에 대한 생각이 대두한다. 이것이 바로 두개골 즉 정골(頂骨)이다. 치사리(齒舍利)와 정골사리(頂骨舍利)의 개념은 이렇게 등장한다. 그러나 한 번 더 생각해보면, 정골에도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정골은 뇌를 보호하기 위한 수단이지, 그 자체가 목적은 아니기 때문이다. 여기에 생각이 미치게 되면, 정골사리를 넘어서는 뇌사리라는 개념이 도출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