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대 홍제사 첫 삽 뜬 군종교구장 선묵 스님
상태바
계룡대 홍제사 첫 삽 뜬 군종교구장 선묵 스님
  • 최호승
  • 승인 2021.02.01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광초대석 | 순례·기도·평화 파종의 전법 수레바퀴 자국은 육바라밀이더라
조계종 군종교구장 선묵 스님.

그 많던 대형버스는 어디로 갔을까? 9년 동안 108개 사찰을 찾아 고속도로를 달렸던 버스는 1만 대가 넘었을 텐데…. 108산사순례기도 회향 후 시작한 4년 5개월의 대장정 ‘53기도도량순례’의 걸음은 어디쯤 갔을까. 코로나19로 여정이 쉽지 않았을 텐데…. 얼마 전 조계종과 군종교구 숙원 불사인 계룡대 호국 홍제사도 첫 삽을 떴는데 교구장으로서 소회는 어떨까. 1964년 13살에 출가했으니 곧 세수 일흔이 되는 스님은 안녕하신지….

물음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108 평화보궁 근본도량 수락산 도안사에 오르는 내내 그랬다. 가파른 길인지라 호흡은 거칠어졌고, 물음 역시 숨 가쁘게 일어났다. 절 경내에 올라 수락산 아래 경치를 바라보며 숨을 고르게 했다. 여전히 포대화상처럼 넉넉한 웃음을 보이는 스님이 “오셨나?”라며 푸근한 인사를 건넸다. 수락산 도안사 주지이자 조계종 군종특별교구장 선묵(禪默) 스님이다. 

 

사진. 유동영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