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바간벽화 보존에 한국 노하우 전수
상태바
미얀마 바간벽화 보존에 한국 노하우 전수
  • 송희원
  • 승인 2021.01.1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야똔주 사원 보존·관리 안내서 4종. 문화재청 제공.

우리나라 문화재 보존관리 기술 노하우가 세계적인 불교유적지 미얀마 바간에 전수된다.

문화재청은 대한민국 벽화 보존관리 기술을 적용해 개발한 벽화보존처리 등 4종 안내서 전달식을 1월 11일 오전 10시(현지 시간) 미얀마 바간고고학박물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4종 안내서에는 벽화보존처리, 구조 모니터링, 지표투과레이더운영, 사원기본관리 등이 포함된다. 전달식에는 미얀마 종교문화부 장관, 미얀마 고고학국립박물관국 국장, 주미얀마 대한민국대사, 한국문화재재단 바간 사무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우아웅코 미얀마 종교문화부장관 환영사와 이상화 대한민국대사 축사, 공적개발사업(ODA) 1차 성과와 2차 사업소개, 안내서 전달(대한민국→미얀마) 감사패 증정(미얀마→대한민국), 파야똔주 표지석 제막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안내 책자 전달 사진. 문화재청 제공.

미얀마 바간지역은 신남방 문화유산 ODA 사업 거점지역으로서 문화재청에서는 2015년부터 2020년까지 바간고고학박물관, 파야똔주 사원을 대상으로 세계유산등재지원, 지진피해 응급복구, 보존처리 역량강화, 벽화보존처리 안내서 제작 등을 지원했다.

이런 지원을 바탕으로 바간지역은 2019년 7월에 불교문화의 독창성을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고 이번에 제작된 안내서는 바간지역 표준 안내서로 채택되어 현지 공무원, 관계자 등 대상으로 문화재 보존관리와 역량강화 교육 등에 폭넓게 활용될 예정이다. 이에 대한 감사 표시로 미얀마 측에서는 문화재청에 감사패를 전달하였고 감사패는 코로나19 지속에 따라 주미얀마 대한민국대사가 대리 수령했다.

문화재청은 “그동안 경주, 백제 역사도시 구축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2021년부터 2025년까지 민난투 마을 대상으로 미얀마 ODA 2차 사업의 하나인 역사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하여 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이 조화를 이루는 수범 사례로 만들어 갈 예정”이라며 “농촌 개발 지원을 통한 삶의 질 개선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할 수 있도록 사업 기간에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KOICA) 등과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