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철학자의 사색] “하지만 괴롭지는 않습니다”
상태바
[숲 철학자의 사색] “하지만 괴롭지는 않습니다”
  • 김용규
  • 승인 2020.12.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가을 어느 날 갑자기 오른쪽 무릎이 아팠다. 쪼그리고 앉는 것이 불편할 정도였다. 다리를 쭉 펴고 아픈 부위를 살펴보았다. 왼쪽 무릎보다 약간 부은 것처럼 보였다. 그 부위를 오른손으로 가만히 보듬어 만져보고 여기저기 지그시 눌러보았다. 특별히 아픈 지점이 느껴졌다. 어떤 성취를 위해 전날 좀 치열하게 몸을 쓴 것이 원인이겠구나 싶었다. 

한 이틀 쉬면 낫겠지 싶어 쉬었으나 서서 세 시간짜리 강연을 소화하자 통증은 더욱 맹렬해졌다. 하는 수 없이 병원을 찾았다. 의사는 맨눈으로 무릎을 살피더니 아픈 특정 지점을 단박에 찾아 눌렀다. “여기가 아프죠?” “예.” 짧은 대화 끝에 의사는 엑스레이 사진을 찍으라고 지시했다. 그의 지시에 따라 뼈를 드러내 보이는 사진을 찍었다. 결과는 금방 나왔다. “뼈는 아주 깨끗하고 좋습니다. 하지만 여기 무릎 부위의 근육에 물이 약간 차서 통증이 느껴지고 거동도 불편한 것입니다. 초음파로 정확한 부위를 보며 물을 없애는 주사제를 넣는 방식으로 치료하겠습니다.”

 

| 주삿바늘이 피부를 파고들 때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