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방의 미술 세계] 살아오면서 만난 사람들
상태바
[강우방의 미술 세계] 살아오면서 만난 사람들
  • 강우방
  • 승인 2020.11.23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최순우 선생, 이노우에 타다시 선생, 존 로젠필드 교수, 얀 폰테인 관장, 오주석 씨

사람은 태어나 평생 살아오면서 많은 사람을 만나며 크고 작은 은혜를 입으며 자신의 일생을 엮어나간다. 그런 분들은 책에서 만난 훌륭한 사람일 수도 있고, 감동적인 책을 쓴 훌륭한 분들일 수도 있고, 조형 예술품들을 창작한 장인일 수도 있다. 그러나 가장 잊어서는 안 되는 사람들은 같은 시대에 살면서 운명을 만들어준 고귀한 분들일 것이다. 지난 이야기에서 미처 다루지 않고 남겨놓았던, 살아오면서 만난 각별한 인연을 맺은 분들을 이야기하려 한다. 스승일 수도 있고, 제자일 수도 있고, 친구일 수도 있고, 후원자일 수도 있고, 사랑하는 여인일 수도 있다. 옛말에 “덕이 있으면 외롭지 않고 반드시 이웃이 있다”라고 했는데, 필자는 그리 덕은 없으나 그들이 덕이 있어 외롭지 않았고 반드시 이웃이 있었다. 

 

| 여초 그리고 최순우 선생

미술사학을 평생 독학하면서 가장 크게 갈망한 것은 훌륭한 스승이었다. 고등학교 때 원문으로 읽은 너대니얼 호손의 『큰 바위 얼굴』에서처럼 항상 위대한 스승을 만나는 것이 소원이었다. 대학 시절에 만난 여초 김응현(1927~2007) 선생님은 40세쯤 되었는데 말 그대로 패기 있는 서예계의 떠오르는 스타였다. 그러나 그가 매우 엄격한 교사라는 점을 아는 사람은 드물다. 매주 강의를 들으며 그때 배운 바를 토대로 필자의 체험을 피력하며 27세 때에 「서의 현대적 의미」라는 작은 논문을 『공간』에 싣기도 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