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상담실]망두석과 비단장수
상태바
[열린 상담실]망두석과 비단장수
  • 관리자
  • 승인 2007.09.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 상담실

모두 경제가 어렵다고들 한다. 어떤 기업은 앞으로 수 년 간의 긴 불황이 닥칠 것을 예상하 고, 직원들을 감원시키기에 여념이 없다. 그런 탓인지 최근 들어서 퇴직문제를 가지고 의논 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심지어 어떤 기업에서는 사십 명이나 되던 부장급 간부직원을 반 수나 줄였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신문을 보아도 어두운 소식뿐이다. 무역적자가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이야기는 이제 새 삼스러운 것이 아니다. 수 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주가(株價), 그리고 물불을 가리지 않고 파업도 불사하겠다는 노사분규 등, 그 예를 들자면 끝이 없을 것 같다.

세상을 살아가는 것 자체가 애시당초 고통의 바다를 헤엄치는 것과 같다고들 하지만, 이 지 경이 되면 정말 보통의 국민들도 국가의 앞날을 걱정하지 않을 수가 없다. 과연 이러한 위 기를 극복하는 길은 전혀 없는 것인가.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자신을 냉철하게 돌아보고, 앞 서간 정신적인 지도자들의 가르침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필자의 경우는 정신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일이 생길 때면 꼭 머리 속에 떠올리는 우 화(寓話)가 하나 있다. 그것은 '망두석과 비단장수'라는 이야기인데, 어린이를 위한 동화책 에도 실려 있기 때문에 딸아이에게 여러 번 읽어준 적이 있었다.

그러나 그 당시에는 이 이야기 속에 그렇게 깊은 뜻이 담겨 있는 줄을 몰랐었는데, 우연히 경봉(鏡峰) 스님께서 화두(話頭)에 관한 설명을 하면서 이 우화를 인용하신 것을 보고는 무 릎을 치면서 감탄한 적이 있었다.
그 내용을 간단히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옛날에 어떤 비단장수가 비단을 짊어지고 산을 넘다가 피곤하여 잠깐 잠이 들었다. 그런데 깨어보니까 전 재산과도 같은 비단이 없어진 것이 아닌가! 너무나 놀란 비단장수는 그 길로 고을 원님에게 달려가서 억울한 사정을 말하였다.
도저히 범인이 누구인지 알 수가 없으니까, 원님은 얼토당토않게 현장에 있던 망두석을 잡 아다가 누가 훔쳐갔는지 바른 대로 대라고 심문을 하였다. 돌로 만든 망두석이 말을 할 리 가 없는지라 원님은 노발대발하면서 마을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망두석을 장판 위에 올려놓 고 곤장을 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를 본 마을사람들은 원님이 돌았는가 보다 하면서 모두 배를 잡고 웃었다. 여기에 화가 난 원님은 웃은 사람들을 모두 잡아가두라는 추상같은 명령을 내렸으니, 요즈음 식으로 하 자면 법정 모독죄를 적용한 셈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옥에 갇히니 가족들의 원성이 없을 수가 없었다. 이 때에 이방을 보내서 살 짝 말하기를 비단 한 필씩만 가져오면 모두들 석방을 시킨다는 귀 뜀을 하였다. 그러자 너 도나도 비단 한 필씩을 가져오니 비단이 마당에 가득 쌓이고 되었다.

그 때에 비단장수를 불러서 자신의 비단이 있는지 고르게 하였는데, 그 당시만 해도 손으로 비단을 짰기 때문에 자신의 것을 여러 필을 골라내었다.

그 비단을 사온 곳을 알아보니까 모두 한결같이 같은 집에서 사왔다고 했다. 그래서 그 사 람을 잡아서 심문을 하니까, 꼼짝없이 범인이 잡혔다는 이야기이다.

"어떤 것이 부처입니까?"

"마른 똥막대기니라!"라는 식으로 겉으로 보기에는 얼토당토않은 것이 화두(話頭)이지만, 깊 이 들어가 보면 망두석을 심문하여 범인을 잡아내는 것과 같이 진리에 도달하는 놀라운 암 호가 들어 있다는 것이다.

왜 불황이나 경제적인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 이런 이야기를 인용하는가 의아하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우리의 눈앞에는 현실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많은 망두석들이 산재(散在)해 있 는데도 불구하고, 우리의 지혜가 부족하기 때문에 그것을 알지 못하고 그냥 지나치는 것이 너무 안타깝기 때문이다.
노사분규만 해도 그렇다. 기업주는 기업주대로 자신의 입장만 이야기하고, 근로자측은 또 나 름대로 자신의 주장만을 관철하려고 하니까 양측이 평행선을 달리지 않을 수가 없다.
그러나 결국 파업을 하게 되어 공장의 문을 닫는다면 양측이 같이 망하는 것은 불을 보듯 명확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로가 추호의 양보도 없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을 보면 문득 그들에게 조용히 다가가서 다음과 같은 글귀를 읽어주고 싶은 강한 열망을 느낀 다.
"이것이 있으므로 저것이 있고, 이것이 생기므로 저것이 생긴다. 이것이 없으므로 저것이 없 고, 이것이 죽으므로 저것이 죽는다.

이는 두 막대기가 서로 버티고 섰다가 이쪽이 넘어지면 저쪽이 넘어지는 것과 같다."
일체 만물은 서로서로 의지하며 살고 있어서 하나도 서로 관련되지 않은 것이 없다는 이 깊 은 진리는 부처님께서 크게 외치신 연기(緣起)의 법칙이니 만물은 원래부터 한 뿌리이기 때 문입니다.

그리하여 이쪽을 해치면 저쪽은 따라서 손해를 보고, 저쪽을 도우면 이쪽도 따라서 이익을 받습니다.
남을 해치면 내가 죽고 남을 도우면 내가 사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이러한 우주의 근본진리를 알면 남을 해치려고 해도 해칠 수가 없습니다. 참으로 내가 살고 싶거든 남을 도웁시다. 내가 사는 길은 오직 남을 돕는 것밖에 없습니다.

다름 아닌 성철(性撤)스님의 '84년도 법어이다. 10여 년이 지난 오늘에 와서 이 법어의 내용 을 다시 한 번 찬찬히 음미해 보니, 그 속에는 불황을 이기고 성공하는 비결뿐만 아니라 부 자 되는 법, 복 받는 법, 건강해 지는 법 등 행복에 이르는 모든 비결들이 한꺼번에 녹아들 어 있다는 것을 느낄 수가 있다.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 망두석이 바로 이 글귀 안에 생생히 살랑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 방법은 매우 간단하고 분명하기 때문에 누구라도 실행해 보면 금방 그 효과를 깨 달을 수 있을 것이다.
부디 지금 이 순간에 무슨 일이 잘 안 되어서 고통을 받으시는 분이 한 분이라도 계신다면 이 망두석을 잘 두들겨서 문제의 실마리를 찾게 되기를 간절히 기도한다.

☞ 본 기사는 불광 사경불사에 동참하신 김생호 불자님께서 입력해 주셨습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