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방의 미술 세계] 하나의 예술품과 책은 하나의 경전
상태바
[강우방의 미술 세계] 하나의 예술품과 책은 하나의 경전
  • 강우방
  • 승인 2020.10.2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병에서 수월관음이 화생한다는 것을 증명했다. 

세계 최초로 조형 언어를 발견하여 읽어보니 예술품에 깊은 종교사상이 깃들어 있음을 알게 되었다. 하나의 예술품에 숨겨진 절대적 진리를 읽어내니 한 권의 경전과 같았다. 이를 풀이한 필자의 저서들도 하나하나 경전이 됐다고 할까? 세상은 조형 언어를 문자 언어로 다시 풀어 읽는 낯선 설명에 당황했다. 문자 언어로 쓴 책을 읽어내려고 해도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데, 하물며 조형 언어로 이뤄진 예술품을 읽어내려면 최소 5년이 소요된다. 조형 언어를 연구한 결과를 토대로 교육하는 일향한국미술사연구원 ‘무본당(務本堂)’에서 배워야 하는데 관심이 적다. 

아무리 설명해도 아무도 알아듣지 못하니 자비심이 인다. 조형 언어를 배운 적이 없고 세계 어느 대학에서도 가르치는 교수가 없기 때문이다. 무본당이 조형 언어를 가르치는 유일한 교실이다. 필자는 조형 언어로 진리를 기록한 조형 예술품들을 수많은 나라에 가서 답사하고, 사진 촬영하고 연구해 논문을 쓰고 발표했으며, 저서들로 출간하고 있다. 

 

| 한국미술, 수월관음도, 괘불의 탄생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