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금강경(3)
상태바
[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금강경(3)
  • 전순환
  • 승인 2020.11.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용에 관한 이야기 上

우리나라에서 소의경전(所依經典)으로 간주하는 한역본 『금강경』을 일반 및 전문 사전이나 서적들에서 검색해보면 공통적으로 공(空) 사상, 일체법무아(一切法無我), 무-집착의 보살행 등과 같은 용어나 개념들이 이 경전을 표현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그런데 한 가지 의아한 점은 한역본이든 범본이든 이러한 표현들이 직간접적으로 나타나는 것은 사실이지만, 정작 ‘반야바라밀다’라는 용어를 부각해 언급하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산스크리트로 쓰인 『금강경』의 모든 사본을 대조하면서 번역하고 그 내용 전체를 파악해 본 결과, 필자가 생각하는 핵심 개념은 경명을 번역한 ‘금강과도 같은〔법〕을 끊어내는 반야바라밀다’이고, 주된 키워드는 ‘법(dharma)’과 ‘끊어냄’(uccheda)‘ 그리고 ‘반야바라밀다(prajñāpāramitā)’이다. 

 

| 금강경의 화두 

이 세 개의 용어로 요약되는 『금강경』의 화두를 크게 두 가지의 질문으로 파악해 보려 한다. 하나는 “법을 끊어낸다는 반야바라밀다는 과연 무엇이고, 어떠한 것을 가리키는 것일까?”이고, 다른 하나는 “반야바라밀다에 이르기 위해 법은 어떠한 방식으로 끊어야 하는 것일까?”이다. 그리 길지 않은 분량이지만 『금강경』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 나아가는 경우, 전체적인 내용을 이해하기는 쉽지 않다. 심오한 불교 용어를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있기 때문일 수도 있겠다. 필자의 소견으로는 내용의 전개 방식이 조리 있게 짜여있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다. 이러한 이유로 필자는 위와 같은 두 개의 질문들로 『금강경』을 이해해 보려 한다. 첫 질문에 관한 내용은 이번 호에서 이야기하고, 두 번째 질문은 다음 호에 소개하기로 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