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지로 만나는 선지식] 좌선과 선정만 고집하지 말라
상태바
[직지로 만나는 선지식] 좌선과 선정만 고집하지 말라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11.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혜능(慧能) 대사

| #1 황제의 조칙을 사양하다

어지러운 정치적 난관 속에서 측천무후는 남방에서 선법(禪法)을 떨치고 있는 혜능을 장안으로 모셔오기 위해 다음과 같은 조칙을 내렸다.

“짐이 듣건대 여래께서 마음의 법을 마하가섭에게 전하셨고, 그렇게 차츰차츰 전하여 달마에게 이르러 그 가르침이 동토(東土, 당나라)에 전해졌고 스승과 제자로 계승되어 지금까지 끊어지지 않고 있다고 했소. 대사께서는 이미 스승의 선법을 전해 받으셨고 또 믿음을 표하는 가사와 발우가 있다니 부디 장안으로 오셔서 교화를 베풀어 승속(僧俗)의 귀의를 받으시고 천상과 인간이 불법(佛法)을 우러르게 하시오. 이제 중사(中使)인 설간(薛簡)을 보내어 영접하니, 바라건대 대사께서는 빨리 왕림하시기 바라오.”

측천무후는 조서를 설간에게 주고 혜능을 반드시 장안으로 모시고 상경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만약 오지 않는다면 혜능의 법문을 듣고 와서 그의 설법을 전해줘야 한다고 했다. 설간은 황제의 조서를 가지고 남방으로 향했다. 수개월의 여정 끝에 드디어 혜능을 대면하고 황제의 조서를 전달했다. 예를 갖추어 조서를 받아 든 혜능은 설간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난 후 다음과 같이 황제에게 올릴 표(表)를 적어서 설간에게 주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