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편집실] 2020년 11월호
상태바
[불광편집실] 2020년 11월호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10.27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든 이들의 못다한 이야기

머릿속 복잡할 땐 야경

아침부터 분주했다. 하필 한글날 휴일이 금요일이라 3일간의 ‘꿀 연휴’ 첫날, 강원도로 차를 달려야 했다. 부지런 떨었지만 역시 도로와 오대산 주차장은 말 그대로 주차장이었다. 다행히 일정에 늦진 않았다. 또 다른 번뇌가 괴롭혔다. 하룻낮에 취재 3개를 완료해야 한다는 압박감에 마음이 바빴다. 흐름대로 취재는 했지만 못마땅했다. 월정사 경내를 걷다, 마음이 멈췄다. 까만 밤하늘에 빛나는 팔각구층석탑(국보 제48-1호)과 간절하게 두 손 모은 석조보살좌상(국보 제48-2호) 때문이었다. 그 애틋함이란…. 뜻밖의 야경에 일렁이던 마음이 가라앉았다. 사방이 소리를 감춘 월정사의 가을밤, 애틋함만 빛났다. 뭐가 더 필요할까? 최호승 편집장

 

대부도와 피아니스트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