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 허 찌른 언어유희 너머 ‘찐(眞) 히어로’ 그리다
상태바
꼰대 허 찌른 언어유희 너머 ‘찐(眞) 히어로’ 그리다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10.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광 줌人 | 그림왕양치기 작가 양경수

2016년이 시작되던 겨울 어느 날, 양경수 작가를 처음 만났다. ‘새로운 붓다의 탄생’이라는 주제로 양경수 작가를 취재했는데, 붓다를 ‘히어로(hero)’의 모습으로 표현한 그의 그림이 꽤 인상적으로 다가왔다. 홍대 클럽에서 디제잉을 하는 붓다라니-팔상도(八相圖)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양경수 작가의 작품 <붓다, 히어로의 일생> 중 ‘녹원전법상(鹿苑轉法相)’의 무대가 된 곳이 바로 클럽이다. 그 발칙한 발상에 한동안 매료됐다. 그리고 그해 가을, TV에서 양경수 작가를 보았다. 어느새 그는 대한민국 회사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인기 작가가 되어 있었다.

 

사진. 유동영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