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소통이 진부한 이들을 위한 ‘찐 소통’
상태바
[특집] 소통이 진부한 이들을 위한 ‘찐 소통’
  • 허진
  • 승인 2020.11.20 0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붓다 빅 퀘스천 | 에디터’s pick 리뷰(3) | 소통

소통? 진부한 주제다. 내용? ‘나를 이해해야 한다’, ‘상식대로 살아야 한다’, ‘자비행을 실천해야 한다’, 단 세 문장으로 요약할 수 있다. 그런데도 추천하는 이유는 이 뻔한 내용을 뻔하지 않게 풀어내는 이야기꾼 강사진들의 스토리텔링 능력(?)에 있다. 강연이 끝나면 다이어트에 집착했던 나를, 자식을 닦달했던 나를, 노숙자를 피했던 나를 돌아보게 될 것이다.

 

| 무지를 인정하면 보이는 것들 

소크라테스는 ‘너 자신을 알라’고 했지만 나를 알기는 쉽지 않다. 내가 말하는 나의 이야기는 언어의 한계로 왜곡되며, 생각하는 시점, 듣는 사람에 따라서도 계속 변한다. 조금이나마 나에 대해 알아냈다고 해도 그 모습은 진짜 내가 아니라 사회적으로 부여된 역할과 기대로 ‘조건 지어진’ 모습, 즉 내면화된 타자의 모습일 가능성이 크다. 나는 결국 ‘나’라는 가면을 쓰고 연기하는 존재다. 그럼 가면 뒤에 숨겨진 진짜 나는 도대체 누굴까?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20-12-01 08:38:13
아니 그래서 철학자의 비상경보기는 언제 켜지냐고 ㅋㅋㅋ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