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안 노승대, 사찰에 숨겨진 상징들에 대해서
상태바
지안 노승대, 사찰에 숨겨진 상징들에 대해서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10.1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찰에는 도깨비도 살고 삼신할미도 산다」(불광출판사)의 저자 지안 노승대 선생님의 사찰의 숨겨진 상징에 대한 강연

법당의 현판 옆을 뚫고 고개를 내민 청룡과 황룡은 꼬리가 저쪽 법당 뒤편까지 뻗어 있다. 아예 법당을 달고 날아오를 기세다. 어디로 가려는 것일까? 그 옆에는 야차가 힘겨운 표정으로 사찰 지붕을 이고 있다. 무슨 사연이 있는 것일까?

법당 안으로 들어가니 기둥에는 용에 쫓긴 수달이 나 살려라 달아난다. 고기를 물고 있기 때문일까? 불단 아래쪽에서는 가재와 게가 맞서 겨루고 있다. 누가 이겼을까?

또 한쪽 벽에는 신선들이 끼리끼리 모여 담소를 나누기도 한다. 무슨 이야기일까?

게, 수달, 토끼, 돼지에서 도깨비, 야차, 삼신할미, 신선까지

사찰 구석구석의 보물찾기.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