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로 떠나는 가을 여행
상태바
궁궐로 떠나는 가을 여행
  • 불광미디어
  • 승인 2020.10.1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9일~25일 경복궁서 '궁에서 즐기는 슬기로운 가을나기' 개최
홍시·군밤먹기, 병과·골동반 시식, 족욕 조선의 머리방체험 등 진행
지난 8월 경복궁에서 진행된 '궁에서 여름나기' 행사 모습.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10월 19일부터 25일까지 ‘궁에서 즐기는 슬기로운 가을나기’(이하 궁에서 가을나기) 특별행사를 경복궁 소주방 권역에서 진행된다.

‘궁에서 가을나기‘ 프로그램은 경복궁 권역에서 궁중병과를 먹는 음식체험을 하거나, 전통 공연 즐기기, 다과 만들기, 한약재 우린 물에 숙종이 즐겼다는 족욕 체험, 왕세자와 세자빈처럼 거닐어보는 동궁 일상 재현 등을 자유롭게 경험해보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지난 8월 ‘궁에서 여름나기’라는 이름으로 궁궐 테마 체험이 처음 운영되면서 큰 인기를 얻으면서 이번에 새롭게 가을 프로그램도 기획됐다.

‘궁에서 가을나기‘ 특별행사는 ▲건춘문 가을나기(쉼터, 홍시와 군밤을 먹는 숙설소 체험, 족욕 체험, 전통 공연) ▲동궁 일상재현(왕세자 부부의 일상재현, 댕기머리와 남바위를 체험해보는 조선의 머리방) ▲소주방 체험(병과‧골동반 체험, 율란 만들기, 모시짜기)으로 구성됐으며, 사전예약을 통해 1일 100명만 참가할 수 있다.

건춘문 가을나기에서는 대령숙수가 운영하는 숙설소(熟設所)에서 가을 별식으로 홍시와 군밤을 맛볼 수 있고, 은행나무 앞 공간에서는 숙종이 즐겼던 족욕을 한약재를 넣어 체험해볼 수 있다. 동궁 일상재현에서는 조선 시대 왕세자와 세자빈의 일상적인 모습 재현과 댕기·남바위·복건 체험을 해볼 수 있는 조선의 머리방이 준비되어 있어 관람객의 재미를 더한다.

홍시, 군밤을 맛 볼 수 있는 숙설소. 문화재청 제공.
숙종의 족욕 체험. 문화재청 제공.

소주방에서는 두 가지 특별한 음식 체험이 마련된다. 조선 시대 임금님의 잔치 음식 등을 만들던 외소주방에서는 고추장비빔밥, 비빔나물, 된장국 등으로 구성된 ‘골동반 동고리’를, 임금의 후식을 담당하던 생과방에서는 궁중병과를 낸다. 골동반은 궁중에서도 즐기던 전통음식으로, 제철에 나는 신선한 나물재료를 사용했다. 궁중병과로는 약식, 대추찰편, 주악, 약과 등 후식류와 죽, 차가 준비됐다. 골동반은 ‘한국의집’에서 준비했으며, 관람객들은 준비된 음식을 즐기며 전통음악을 즐길 수 있다.

골동반(좌), 궁중병과(우). 문화재청 제공.
궁중음식(병과) 시식 모습. 문화재청 제공.

왕의 일상식을 담당하던 내소주방에서는 율란 만들기와 소형베틀을 사용한 모시짜기를 체험해 볼 수 있으며, 생과방 밖 넓은 공터에는 조선 시대 전기수가 들려주는 가을밤의 재미있는 이야기가 마련된다.

행사 예매는 옥션 티켓(http://ticket.auction.co.kr)에서 10월 16일 오후 2시부터 예매할 수 있다.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1일 100명으로 참여 인원을 제한한다. 1인당 요금은 음식 체험 종류에 따라 각각 1만 2,000원(궁중병과), 1만 8,000원(식사)이며, 이 요금에는 입장권과 모든 체험 가격이 포함됐다.

한편, 지난 8월 말부터 코로나 19로 인해 휴관하였던 경복궁 생과방도 재개관해 11월 16일까지 상시 운영될 예정이다. 주간에 경복궁을 방문할 계획이라면 궁중병과와 약차를 체험해 볼 수 있다.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참여자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계획이다. ▲관람객 입장 시 마스크 착용과 발열 여부 점검, ▲가림막 사용과 한 방향 시식 등 관람객 감염 예방을 위한 안전대책이 적용되며, 방문하는 모든 관람객은 전자출입명부 작성 후 출입할 수 있다.

행사에 대한 더 자세한 문의는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홈페이지(royal.cha.go.kr), 한국문화재재단 홈페이지(www.chf.or.kr)를 방문하거나 전화(02-3210-4806~7)로 하면 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