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마주하고 그저 실천하라! 그녀의 ‘산 사용설명서’
상태바
나를 마주하고 그저 실천하라! 그녀의 ‘산 사용설명서’
  • 허진
  • 승인 2020.09.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山), 일주문에 들다 | 비봉 코스 금선사, 승가사

영화 <카(Cars, 2006)>는 40번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기존 66번 국도와 그 선상의 마을이 지도뿐 아니라 사람들 기억에서도 사라졌던 실제 미국 이야기를 배경으로 한다. 인간은 늘 목적지까지 최단 거리, 즉 직선으로 뻗은 경제적인 길을 찾는다. 길이 없으면 개척해서라도 직진하는 인간의 합리성에 구불구불 돌아가는 곡선 길은 버려진다. 등산길은 어떨까. ‘정상 찍기’에 목적을 둔 사람이 등산로를 따라 지체 없이 정상에 오르면 그 길은 직선 길이다. 등산로에서 벗어나 군데군데 위치한 사찰에 굳이 들렀다 가는 길은 우회하는 길, 즉 곡선 길이다.

이번 특집을 기획하며 북한산에 직선을 그을지, 곡선을 그릴지 고민했다. 그러다 퍼뜩 떠오른 한 마디, ‘바쁠수록 돌아가라.’ 이번 북한산 산행은 직진본능을 억누르고 멀리 돌아가기로 한다. 아 참, 1985년 공식 지도에서도 삭제된 미국 66번 국도는 지금 어떻게 됐냐고? 추억의 도로로 회자하며 길을 찾는 이들이 끊이지 않자 2003년 국도로 다시 복원됐다. ‘66번 도로일주’는 많은 이들의 버킷리스트에도 올라 있다. 때로는 직선보다 곡선, 직진보다 우회다.

 

사진. 유동영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