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의 거의 모든 것 '내 손안의 국제불교박람회'
상태바
불교의 거의 모든 것 '내 손안의 국제불교박람회'
  • 송희원
  • 승인 2020.09.09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라이 라마, 파욱 사야도, 타라 브랙 등 세계적인 연사 초청 웹콘퍼런스
가상 전시관·웹콘퍼런스·라이브커머스 등 운영
전통문화우수상품·BAF청년작가 공모 9월 9일~29일
박람회 참가업체 및 참여작가 모집 9월 14일~10월 16일

한국불교의 대표적인 행사인 서울국제불교박람회가 처음으로 온라인 비대면으로 치러진다.

조계종이 주최하고 불광미디어·불교신문사가 공동 주관하는 2020서울국제불교박람회(이하 불교박람회)가 11월 5일부터 15일까지 불교박람회 홈페이지(www.bexpo.kr)에서 개최된다. 이번 불교박람회 온라인 전환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것으로 박람회 기간에는 명상콘퍼런스와 산업전, 붓다아트페스티벌 등의 프로그램이 웹콘퍼런스와 가상 전시관으로 운영된다. 국내외 참가업체 상품 및 참여작가 작품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온라인 불교박람회는 2021년 6월 30일까지 상시 운영된다.

온라인 불교박람회는 크게 ▲가상 전시관 및 라이브커머스 ▲웹콘퍼런스 및 릴레이법문 ▲서울릴렉스위크 등으로 진행된다. 박람회 국내외 참가업체 및 붓다아트페스티벌 참여 작가의 상품 및 작품을 가상 전시관에서 만날 수 있다. PC나 모바일을 통해 접속하면 참가자의 상품이나 작품을 둘러보고 업체 및 작가와의 실시간 채팅 시스템을 통해 직접 결제할 수 있다. 이밖에도 참가자의 상품 및 작품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라이브 커머스가 실시간으로 진행되며, 상품 및 작품을 소개하는 ‘언박싱’ 영상 등도 활발히 송출될 예정이다.

(왼쪽부터)웹콘퍼런스 연사 달라이 라마, 파욱 사야도, 타라 브랙, 릭 핸슨, 현봉 스님.  

‘끌어안음’을 주제로 한 명상콘퍼런스는 세계 불교수행자를 만나는 자리로 마련됐다. 코로나19 상황 속 지친 심신을 치유하고자 티베트불교 수행, 남방불교 위빠사나 수행, 서구의 마음챙김수행, 한국의 전통불교수행 등 네 가지 갈래의 불교수행을 소개한다. 콘퍼런스는 달라이 라마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미얀마의 고승 파욱 사야도, 미국의 임상심리학자 타라 브랙(Tara Brach), 미국의 신경과학 명상가 릭 핸슨(Rick Hanson), 조계총림 방장 현봉 스님, 미황사 주지 금강 스님, 제따나와선원장 일묵 스님 등 오프라인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국내외 연사들을 섭외해 강연의 지평을 대폭 넓혔다. 기존 불교박람회의 인기 프로그램인 법문 강연 역시 온라인으로 전환되어 스님의 다양한 법문을 어디서든 청강할 수 있다.

지친 현대인들에게 서울 곳곳의 웰니스 공간을 소개하는 프로젝트로 지난해 처음 도입된 서울릴렉스위크가 올해도 열린다. 심리적 치유와 정신적 건강에 도움이 되는 명상, 템플스테이, 채식문화, 공방, 숙소 등 5개 분야 80여 곳을 소개한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가장 손쉽게 치유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다.

불교박람회 대회장 원행 스님(조계종 총무원장)은 “코로나19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불교와 전통문화산업군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온라인 홍보관을 운영하는 등 언택트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동운영위원장 지홍 스님(불광미디어 발행인·포교원장)은 “변화된 환경에 맞춰 위축된 불교와 전통문화산업의 활로를 개척하는 데 일조하는 박람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동운영위원장 정호 스님(불교신문사 사장)은 “지금까지는 서울이라는 공간적 제약이 있는 전통·불교문화산업박람회였다면 올해는 온라인 전환을 통해 전국 어디서나 참여할 수 있는 박람회가 될 것”이라며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한편 전통·불교문화 및 산업 부흥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전통문화우수상품공모전과 BAF청년작가공모전은 오는 9월 9일부터 29일까지 공모받는다. 접수는 불교박람회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이뤄진다. 박람회 참가업체 및 참여작가 모집도 9월 14일부터 10월 16일까지 불교박람회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