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토틀라콘다 유적 훼손될 위기 처해
상태바
인도 토틀라콘다 유적 훼손될 위기 처해
  • 송희원
  • 승인 2020.09.09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KhabarLive

인도 안드라프라데시 주에 위치한 토틀라콘다(Thotlakonda) 불교사원 인근에 영빈관 건설이 추진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인도 현지 매체인 ‘KhabarLive’ 등에 따르면, 현지 활동가들과 불교 단체들은 유적지 인근에 30에이커(약 12만 1,405㎡) 달하는 게스트하우스를 건설할 경우 2,000년 된 유적지가 훼손될 위험이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토틀라콘다 불교 단지는 벵골만이 내려다보이는 언덕에 약 48헥타르(약 48만㎡) 걸쳐 펼쳐져 있다. 기원전 2세기와 기원후 2세기 사이에 번성했으며, 바비콘다와 파푸라라콘다 등 다른 불교 단지들과 함께 등장했다. 이 지역은 스리랑카와 동남아시아에 불교를 전파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했던 고대 도시 칼링가에 속했다. 아시아 전역 스님들이 이 사원을 중심으로 수행하고 공부한 것으로 추정된다.

토틀라콘다 불교 단지. 출처 Wikimedia Commons

정부 당국은 “영빈관 건설 부지는 인근 토틀라콘다, 바비콘다 등 어떠한 유적지와도 겹치지 않으며 어떠한 훼손도 가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는 유적지 보호에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활동가들은 “고고학 유물이 이 지역 언덕들에 광범위하게 흩어져 있으며 아직 탐사되지 않은 약 120개가 넘는 유적들이 포진돼 있다”며 “정부가 건물을 짓는다면 문화유산들이 사라질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토틀라콘다는 1976년 발견돼 보호 기념물로 지정됐다. 이곳에서 마하 사리탑, 돌기둥이 있는 회중 홀, 원형 기도실, 비하라 등이 발굴됐다. 2019년 10월에는 도시를 강타한 폭우로 인해 붕괴돼 재건되기도 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