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방의 미술 세계] 미술·건축 속 언어 너머 진리 찾기
상태바
[강우방의 미술 세계] 미술·건축 속 언어 너머 진리 찾기
  • 강우방
  • 승인 2020.09.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스, 터키, 로마, 파리, 베를린 등 여러 나라 유적과 박물관을 답사하고 조사했다. 두 번째 그리스 방문, 9년 만에 다시 찾은 파르테논 신전은 여전히 보수 중이었지만 그동안 발굴조사 성과를 한눈에 볼 수 있었다. 한편 국내 답사와 조사는 더욱 활발해져 금강산을 세 번 올랐으며, 고려왕조의 수도 개성도 세 번 답사했다. 고구려 옛 도읍지들과 산성들을 오르는 감격을 누렸고, 장대한 고구려 국토를 횡단하며 백두산 천지에 올랐다. 불교의 진리는 불경이나 인도에만 있는 게 아니었다. 그리스 최고의 신 ‘제우스’와 ‘석가여래’와 ‘용’은 서로 통하고 있음도 알았다. 그런 광대한 관계를 ‘인드라망’이란 이름으로 비유하여 말했다. 

사람들은 인드라망을 그물로 알고 있지만, 그물이 아니다. 이처럼 세계의 여러 문명의 탄생지를 누비며 조형 예술작품들을 조사하는 까닭은 절대적 진리란 문자 언어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조형 언어로 된 예술작품에도 고귀한 진리가 숨어있음을 밝히기 위해서다. 

 

|    외면받는 괘불의 조형 언어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