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 줌人] 웹툰도 삶도 세상도 해피엔딩
상태바
[불광 줌人] 웹툰도 삶도 세상도 해피엔딩
  • 조혜영
  • 승인 2020.07.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뷔 15주년 웹툰 작가 하일권

솔직히 말하자면, 웹툰(webtoon, 웹사이트에 게재되는 만화)을 즐겨 보는 편은 아니었다. 인기 웹툰이 포털 사이트 검색순위에 오르내릴 때도, 출근길 지하철에서 웹툰 삼매에 빠진 사람들을 보았을 때도 남의 일처럼 여겼다. 취향이 아니라기보다는 익숙하지 않았다. 어렸을 때부터 만화 보는 것을 엄청난 비행(非行)으로 여기던 보수적인 부모님 밑에서 자란 것도 한몫 했다. 영화나 드라마와 달리 만화, 웹툰은 어쩐지 멀게만 느껴졌다.

올해로 데뷔 15주년을 맞이한, ‘웹툰 대통령’이라 불리는 하일권 작가를 취재하게 됐다. 급하게 그의 데뷔작 <삼봉이발소>와 <목욕의 신>을 봤다. 고백건대, 그 두 편만으로 하일권 작가의 팬이 됐다. 마음을 움직이는 이야기와 키득키득 웃게 만드는 유머, 감성적이면서 몽환적인 그림이 인상적이었다. 스마트 폰 화면을 위로 올리는 속도가 점점 빨라졌다. 이어서 <안나라수마나라>, <병의 맛> 등 그의 대표작들을 보기 시작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