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세계 유무형문화유산의 미래
상태바
[특집] 세계 유무형문화유산의 미래
  • 효탄 스님
  • 승인 2020.07.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대한 유산_세계 유무형유산의 미래

나라마다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에 관심이 뜨겁다. 따라서 경쟁도 치열하다. 문화유산 등재는 그 나라의 국격과 품위를 나타내는 바로미터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유네스코는 유엔 교육 과학 문화 기구로서 193개 회원국이 있으며 한국은 1950년 가입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유네스코 유형문화유산 14개와 무형문화유산 19개, 자연유산 1개를 보유하고 있다. 

 

| 세계유산 중 불교 단독 유산 3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하 산사)’ 등재에 본격적으로 시동이 걸린 것은 2011년 국가브랜드위원회에서 이배용 위원장이 전통사찰의 세계유산 등재 계획을 제시하면서부터다. 그러나 정권이 바뀌고 위원회가 해체됐다. 조계종은 문화재 관련 부처들과 협의하면서 각각 3회에 걸친 국내외 회의를 하는 등 최선을 다해 등재신청서를 올렸고 2013년 잠정등재 목록에 올랐다. 결실을 맺은 건 2011년으로부터 무려 7~8년이 지난 뒤였다. 모두 이혜은 동국대 석좌교수 등 관계자들의 노고 덕분이었다. 너무나 가깝기에 간과했던 우리의 소중한 불교자산이 세계인이 인정하는 문화유산이 된 것이다. 필자는 ‘산사’의 세계유산 등재 소식을 그리스 마테오라 공중수도원을 탐방하던 때에 듣게 돼 감회가 남달랐다. ‘산사’는 미얀마의 퓨 고대도시(2014)나 라오스의 비엔티안과 루앙프라방(1995)과는 사뭇 다르다. 한국의 사찰은 그 역사성 못지않게 그곳에서 여전히 의례와 교리학습이 이루어지고, 수행자들이 사는 수행 공간이며, 사상이 전승되는 살아 숨 쉬고 있는 종합승원인 것이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