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먼저 일어나는 산사 중생 깨우는 산사
상태바
[특집] 먼저 일어나는 산사 중생 깨우는 산사
  • 허진
  • 승인 2020.07.2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대한 유산_방구석 산사 순례(1)_통도사, 부석사, 봉정사
봉정사 만세루에서 바라본 대웅전. 봉정사 대웅전은 조선초기의 가식 없는 수법, 견실한 공법을 그대로 엿볼 수 있는 건축물로 다포집 계통의 대표 건축물이다.

바람에 이리저리 휘날리는 나뭇가지를 바라보며 제자가 물었다. “스승님, 저것은 나뭇가지가 움직이는 겁니까, 바람이 움직이는 겁니까?” 스승은 말했다. “무릇 움직이는 것은 나뭇가지도 아니고 바람도 아니며, 네 마음뿐이다.”
- 『육조단경』 중에서 

고통도 행복도 모두 마음에서 온다. 산사는 예로부터 마음을 가라앉히는 수행 공간으로 기능해왔다. 이런 수행 전통이 천년 넘게 유지되고 있다는 점이 이코모스(ICOMOS·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심사하는 세계유산위원회 자문기구)가 인정한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아닐까.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