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7세기 전 모습 지켜온 21세기 인류의 보물 “박물관이 살아있다!”
상태바
[특집] 7세기 전 모습 지켜온 21세기 인류의 보물 “박물관이 살아있다!”
  • 김정은
  • 승인 2020.07.24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대한 유산_산사, 이제 세계로

2년 전, 2018년 6월 30일 바레인에서 개최된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이하 산사)’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확정되었다. 산사는 통도사(경남 양산), 부석사(경북 영주), 봉정사(경북 안동), 법주사(충북 보은), 마곡사(충남 공주), 선암사(전남 순천), 대흥사(전남 해남) 7개 사찰로 구성된 연속유산으로 우리나라의 13번째 세계유산 등재였다.

 

| 감격의 순간 “세계유산 등재”

산사가 세계유산으로 등재되는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다. 2011년 산사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이 시작되고 2018년 등재되기까지 8년 동안 사찰, 문화재청, 해당 지자체, 그리고 산사세계유산등재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관계자의 많은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