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명 스님의 온에어(On Air)] 가톨릭 신자의 손편지
상태바
[진명 스님의 온에어(On Air)] 가톨릭 신자의 손편지
  • 진명 스님
  • 승인 2020.07.2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얀 데이지꽃이 온 도량을 순백으로 물들이더니, 그 꽃 진 자리에 빨간 꽃 양귀비와 더불어 금계국과 노란 낮달맞이가 황금빛으로 수놓고 있다. 온 지구촌이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지만, 나지막한 산 아래 이 도량은 무심하게 그대로 여여한 정토다. 매년 봄을 지나 여름으로 가는 이즈음이 되면 도량을 살피는 일손이 바쁘다. 그래서 나는 풀 매는 울력을 풀 한 포기에 집중하는 노동선이라 이름 붙였다. 이 또한 정진하는 시간이다. 풀 한 포기에 삼매를 담고 또 한 포기에 추억을 담다 보면 도량은 어느새 말쑥하게 차림새를 갖춘다. 

오늘은 노동선 중에 찾아온 오래된 팬레터의 감동을 전한다. 생방송을 하는 일은 흐르는 물 같은 시간이자 지나가는 바람 같은 시간, 그 찰나의 시간에 보이지 않는 대중을 만나는 시간이다. 그 시간이 누군가에게는 희망과 격려, 위로되는 시간이기도 하다. 그런 시간이기에 방송을 진행하는 나에게는 매일 새롭고 기대가 되는 시간이다. 언젠가 이런 편지를 받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